Media Log

디지털 혁명의 미래 - 8점
고든 벨.짐 겜멜 지음, 홍성준 옮김/청림출판
구글드라는 책과 함께 얼마전에 주목을 받았다가 금새 잠잠해진, 이대로 묻혀버리긴 아까운 책이다. 구글드처럼 다른 책에서 했던 얘기 또하고 또하는 책보다는 훨씬 알찬 내용이니 과학이나 신기술에 관심이 있다면 재밌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인데, 무슨 프로젝트인가 하면 인간의 기억을 디지털로 저장하는 것이다.

기억을 저장한다는 것이 뇌에 전자 장치를 잔뜩 달아서 기억을 뽑아내는 이런 모습을 상상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내용은 아니다.
이런 일들은 시간이 더 지나서 특이점이 오고나면 가능해질지도 모르겠지만 지금 당장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지금도 기억을 디지털로 저장하는 방법들은 많이 있는데 이미 우리는 이 방법들을 잘 알고 있으며 일상에서 사용하고 있다.
디지털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다거나, 메신저의 대화내용을 저장하는 것, 결혼식장이나 돌잔치에서 동영상을 찍는 것, 전화 내용을 녹음하는 것들이 바로 그런 것이다.

위와 같은 간단한 내용들 부터 시작해서 우리가 일상 생활을 하면서 얻게되는 모든 기억들을 저장하고 나중에 언제든 쉽게 꺼내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목표이다.

빌게이츠는 이 책의 추천사에서 이런 프로젝트가 우리 생활을 어떻게 바꾸어 놓을지 잘 말해주고 있다.

 만약 우리가 노출되는 모든 정보에 즉시 접근할 수 있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어제뿐만 아니라 두드러기가 나기 전 일주일 동안 먹었던 모든 음식을 의사에게 말할 수 있다면?

나는 이 문제에 대한 대답을 찾는 주인공으로 고든 벨보다 더 나은 사람을 생각할 수가 없다. 지난 몇십 년간 고든 벨과 짐 겜멜은 ‘마이라이프비츠’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을 찾아왔다. …… 이 프로젝트의 결과로 인해 우리가 기억에 대해 생각했던 방식, 건강을 관리하는 방식, 다른 사람 또는 다른 세대와 경험을 공유하는 방식, 나아가 그 이상의 모든 것을 바꿀 수 있게 되었다.


이 책을 읽고 나서 나는 6만원을 주고 HP에서 복합기를 하나 샀다. 프린팅은 필요없고 오직 스캔만을 위한 용도로 샀는데, 리눅스에서도 잘 동작하고 지불한 가격에 비해서 아주 마음에 든다.

나는 연말 정산이나, 건강검진 결과 같은 것들을 모두 스캔해서 클라우드 시스템에 올려두었다.
이런 것들은 1년이 지나고 나면 항상 다시 보고 싶은 것들이지만 그 동안은 한 번도 그럴 수가 없었다. 그렇다고 내 머리가 좋아서 작년에는 어땠는지 기억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나는 그것들을 기록해두지 않은 것을 항상 후회하곤 했는데 이제는 내가 죽을 때까지 내 머리를 대신해서 영원한 기억으로 남아있을 것이다.

옛날보다 살기 편리해진 점 중의 하나는 바로 클라우드 시스템이다.
나는 구글 docs를 이용하는데, 언제 어디에서도 원할 때 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환상적인 일이다. 게다가 구글은 IDC 하나가 통째로 날아가더라도 데이터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시스템을 잘 설계해두었다.
이는 잘 사용하면 삶을 훨씬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기술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직 이것을 적극적으로 이용하지 않는 것 같다.

그래도 마음에 걸리는 것이 있다면 구글 개발자들이 내 자료를 볼 수 있다는 걱정이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그냥 믿고 쓸 수 밖에 없는데, 혹시라도 그들이 정말 내 자료를 보고 있었다면 나는 샌프란시스코까지 미친듯이 달려가서 세르게이 브린의 아구창을 날려버릴 것이다.

90년대보다 많은 것이 좋아지긴 했지만 모든 것이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다.
검색 기술과 OCR기술은 아직도 한참 멀었다.

나는 내가 검색어를 입력하면 이미지나 음성 파일에서도 검색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나중에 자료를 쉽게 찾기위해서 내가 직접 카테고리를 생성하고, 제목을 적절하게 짓는 것은 정말 고통스러운 일이다. - 사진을 저장할 때 특히 그렇다. 날짜별로 제목을 지을까? 누구랑 찍었는지? 아니면 어디에서 찍었는지.

OCR은 사람이 쓰거나 인쇄한 그림안에 있는 글자를 텍스트로 바꾸어주는 기술인데, 최근에는 꽤나 잘 동작하는 것처럼 떠들썩거리기도 하지만 아직 내 성에는 차지 않아서 사용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데이터만 잘 보관하고 있는다면, 언젠가는 내가 스캔해둔 연말정산 자료나 건강검진 결과가 이런 기술에 의해서 HTML이나 PDF로 변환될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이것들은 마이크로소프트보다 구글이 더 좋아하고 잘 하는 분야이기도 한데, 구글은 이미 훌륭한 기반기술(파일시스템과 검색 기술)이 있는 만큼 성과도 빨리 나올지 모르겠다.
누가 됐던 지금보다 더 좋은 시스템을 만들어줘서 우리의 삶을 더 편하고 흥미진진하게 해주기를 바란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ttp://www.benjaminlog.com/trackback/128 관련글 쓰기

  1. 디지털 혁명의 미래
    //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 2010/08/01 00:48 x
  1. at 2010/05/22 23:11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