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국민연금보험료 이메일 고지서국민연금보험료 이메일 고지서


KT 요금 고지서KT 요금 고지서


현대HCN 이메일 청구서현대HCN 이메일 청구서


요금 고지서로 날라 오는 이메일들 중 보안 메일이라고 보내오는 위와 같은 메일 방식은 어디에서 처음 시작된걸까?

공기업, 사기업, 정부 기관 할 것 없이 약속이나 한 듯이 비밀번호는 생년월일 혹은 사업자 번호이고, 내가 비밀번호를 설정할 수도 없다. 어떻게 보면 참 폭력적이고 무식하다. 이걸 과연 보안 메일이라고 불러야 할까.


그들도 할 말은 있는 듯 하다.



그렇지, 예전에는 ActiveX 를 설치해야만 메일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대도 있었는데 그보다는 나아지긴 했다. 그런데 첨부파일로 오지 않고 그냥 HTML 로만 마크업된 요금 고지서는 언제쯤 받아볼 수 있을까?

생각해보면 아주 오래 전에 그런 방식으로 보내 주던 시절이 있긴 했다. 그 메일들은 비보안메일 이라고 불리며 보안(?) 메일 들에게 자리를 내줬던 걸로 기억한다.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P2P 서비스 투자기 - 8퍼센트  (1) 2018.06.06
넥슨 주식 사건에 대한 김정주의 입장문  (0) 2018.05.29
이상한 보안 메일들  (0) 2018.05.25
P2P 투자기 - 렌딧  (0) 2018.05.21
개발자에서 전업주부로  (1) 2018.05.18
피드백의 속도  (0) 2017.02.07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