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이펙티브 C++ - 10점
스콧 마이어스 지음, 곽용재 옮김/피어슨에듀케이션코리아

한 동안 계속 C로만 코드를 짜다가 최근 회사를 옮기면서 C++를 다시 하고 있는데 C++로 코딩하는게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다.

이 책은 2006년도에 회사에 갓 들어가서 한 번 읽었던 책인데, 최근 읽은 Effective STL이 너무 재미 있어서 5년여 만에 다시 꺼내어 읽어 본 책이다.
두번째로 읽었지만 그 당시 읽었던 것보다 더 재미있게 읽었고 정말 많은 부분을 놓치고 지나갔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세상에 스캇 마이어스처럼 C++를 재밌고 간결하게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있을수도 있지만 아마 비야네 스트롭은 아닐 것이다. 비야네의 책은 좋은 책임에는 분명하지만 정말 재미없고 어렵다. -.-

책을 읽다가 문득 궁금했다. 혹시 이제 C++11 버전 에디션을 하나 내지는 않을까? 어쩌면 이미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래서 한 번 메일을 보내서 물어봤는데, 맙소사 스캇 마이어스가 내게 답장을 해주다니.

안타깝게도 아직은 계획에 없다고 한다. 새 버전의 책은 분명히 쓸만한 가치가 있지만 C++11을 Effective하게 사용하는 법을 쓰기 위해서는 먼저 그에 대한 충분한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뭔가 새 버전만 나오면 남에게 뒤질세라 대충 공부해서는 얼른 책 한권을 만들어 내는 요즘 세상에 참 멋진 해커가 아닌가?
아마도 스캇 마이어스가 말하는 충분한 경험이란 꼴랑 두세달 공부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오래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안타깝긴 하지만 언젠가는 꼭 다음 에디션이 나오게 되지 않을까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kwon at 2011.08.24 16:28 신고 [edit/del]

    저도 읽을 때마다 재미나게 읽고 놓쳤던 부분을 항상 찾게 되서 읽게 되는 책이예요~ 보물같은 책!!!ㅋ

    Reply
  2. 방문자 at 2013.07.01 00:51 신고 [edit/del]

    c++11버전을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지나가던 길에 소식 전하고 갑니다.

    Reply

submit
영원히 사는 법 - 8점
레이 커즈와일 & 테리 그로스먼 지음, 김희원 옮김/승산

20년만 참으면 영원히 살 수 있는 의학 혁명이 일어난다. 그러니 그 때까지는 죽지말고 잘 버텨라.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이다.
죽지 않고 잘 버틸 수 있도록, 우리 몸에 대한 지식들과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생활습관 등을 가르쳐준다.
물론 20년 뒤에 일어날 의학 혁명이라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함께 다룬다.

특이점이 온다를 읽고서 팬이 되어 버린 레이 커즈와일의 신간이다.

언젠가 이 사람이 하루에 영양제를 100알씩 먹고 산다는 이야기를 본 것 같은데, 그 때 나는 저렇게 까지 하면서 살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지금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이제 내 몸에 노화가 찾아오는 것을 처음으로 느끼게 되면서, 그 동안 아무 음식이나 먹고 또 내 몸을 소중히 여기고 살지 않았던 것에 후회를 하고 있다. 영양제나 음식을 잘 가려 먹는 것만으로 정말 효과가 있다면 안 따라할 이유가 무엇인가.

위에서 말한 20년 후의 의학혁명이라는 것은 나노봇을 말한다.
몸 속에 들어가서 이곳 저곳을 돌아 다니며 나쁜 찌꺼기들을 청소하는 아주 작은 로보트인데. 이런 로보트가 종양을 제거한다거나 부러진 뼈를 고친다거나 막힌 동맥을 깨끗히 청소하는 일들을 맡게 될 것이다.
RNA 간섭이라는 기술을 통해 특정 유전자의 스위치를 꺼버릴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배부르게 먹어도 살이 찌지 않게 만들 수도 있으며 노화를 어느 정도 통제할 수 있다고 한다.

아마도 으아 너무 삭막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 만일 그 때 가서도 몸이 건강하다면 꼭 이런 기술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진짜로 몸이 망가졌을 때 사용할 보험 정도로 생각해두면 될 것이다. 없는 것보다는 얼마나 다행인가. 암에 걸려도 살 수가 있으니 말이다. 물론 돈은 많이 벌어 두는 게 좋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