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몇 일전에 다음에서 주최하는 devon 행사가 신도림에서 있었다.
김택진과 이재웅과 허진호 세 사람이 나온다길래 재밌겠다 하고 얼마전부터 기대를 하고 있었다. 평일이라서 가지는 못했지만 오늘 동영상으로 볼 수 있었다.

나는 김택진이라는 사람이 개발자인지 지금까지 모르고 있었는데 오늘 이 사람 때문에 너무 많이 놀랐다. 아래아 한글하고 한메타자를 개발했었다면 분명히 한 번 들어봤을 것 같은데 왜 이제까지 그걸 몰랐는지 모르겠다.
어쨌거나 그 사람의 입에서 GitHub이나 stackoverflow.com 같은 단어가 나왔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그렇게 바쁜 사람이 아직도 혼자 아이폰에 코딩을 하고 stackoverflow.com에서 질문 답변을 읽어보고 GitHub에서 코드를 받아서 돌려본다고 한다. 지금 현역에 있는 개발자들에게 GitHub이나 stackoverflow.com이 뭔지 아냐고 물어봐도 모른다고 대답할 사람들이 태반은 될텐데 말이다. 진행을 하던 김국현씨가 말했던 것 처럼 나 또한 참 많은 자극이 되었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이번 devon 행사가 끝나고 중박 대박 이야기로 김택진씨가 사람들에게 나쁜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나는 잘 이해할 수 없었다. 꼭 돈을 벌어야 행복한건가, 어떤 아이디어를 구현하면서 자신의 코드가 잘 돌아가는 것을 보고 즐거움을 느끼면 그 또한 행복한 삶이고 성공한 것이다라는 류의 이야기를 했는데, 그가 말하는 동안 진정성이 느껴져서 내게는 너무 좋은 느낌으로 다가왔다. 만약 개발자들이 그 말을 듣고 정말로 배신감에 몸서리쳤다면 그 또한 개발자 정신을 잃은 사람은 아닐까 나는 생각한다.

다른 두 분의 이야기는 김택진씨보다는 그다지 인상깊지 못했지만 허진호씨가 말한 페이스북 CTO의 이야기는 정말 좋았다. 완전히 동감한다.
무슨 이야기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동영상을 직접 한번 보길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카오톡 음모론  (0) 2012.04.26
Write in C  (0) 2012.04.23
Devon 2011, 왜 김택진이 욕을 먹어야 하는가  (2) 2011.11.28
안철수연구소 오픈 하우스 이벤트  (0) 2011.10.22
플라워 바이 겐조  (0) 2011.07.12
클라우드가 더 안전하다  (8) 2011.06.13
  1. Favicon of http://libmarco.tistory.com/ BlogIcon 좡이 at 2011.12.13 12:00 신고 [edit/del]

    덕분에 좋은 영상 잘 보았습니다.
    한 회사에서 최고위치에 있는 분이 우린 코딩을 해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을 하시는게 ..
    참으로 충격적으로 다가왔습니다

    감사합니다 ^^

    Reply

submit


나는 이 책의 0x 버전을 읽었는데, 얼마전에 정식판이라고 할 수 있는 C++11 버전이 발표되었다.
거의 모든 장이 아래 그림 처럼 코드 조각들로 이루어져 있고 스캇마이어스의 짧은 설명들로 보충된다.
예제 코드들이 궁금했던 점들을 너무도 잘 긁어주기 때문에 C++11의 새로운 기능들을 빠르게 익히는데 도움이 많이 되며 영어 때문에 부담스러워하지 않아도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비제이 at 2011.11.22 01:13 신고 [edit/del]

    오오 이 책 꼭 봐야되겠네요. 고맙습니다^^

    Reply
  2. 초보 at 2011.12.05 15:48 신고 [edit/del]

    이 책 어디에서 살 수 있나요?
    국내 인터넷 서점은 물론 아마존에도 없는 것 같은데요.
    꼭 보고 싶어요.

    Reply
  3. 초보 at 2011.12.05 17:16 신고 [edit/del]

    감사합니다.

    Reply
  4. 리커버리 at 2012.03.19 00:10 신고 [edit/del]

    오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 꼭 봐야겠어요~^^

    Reply

submit
만들면서 배우는 리스프 프로그래밍
콘래드 바스키 지음, 조태훈 옮김/한빛미디어
오래전에 폴 그레이엄의 해커와 화가와 에릭 레이먼드의 해커가 되는 방법을 읽으면서, 언젠가는 나도 꼭 LISP를 공부해서 궁극의 위대한 해커가 되어야지 하고 불타올랐었을 때가 있었는데, 한해 한해를 흘려 보내다가 오늘까지 왔다. 그러고 보니 중간에 마법사 책으로 리스프를 공부한다고 까불다가 크게 좌절한 적이 한번있긴 했다.(책을 펼칠 때마다 마법처럼 떡실신해서 잠이 들었는데, 어느 날은 그렇게 잠이 들고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누운채로 그 자리에서 다시 읽었는데 또 잠이 들고 말았다. 맙소사)

이번 11월달에 나오는 책 중 기다리고 기다리던 책이 하나 있었는데 바로 이 리스프! 마법사 책처럼 압박감이 들지도 않고 겉표지만 본다면 왠지 좀 만만해 보이기까지 한다.

이번에는 부디 LISP의 재미에 빠져들 수 있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비제이 at 2011.11.22 01:14 신고 [edit/del]

    재호님은 꼭 위대한 해커가 될 수 있을껍니다^^

    Reply
  2. Favicon of http://mastojun.net BlogIcon Mastojun at 2011.11.23 01:18 신고 [edit/del]

    저도 이 책 기다리고 있어요~ 리더스 마지막 분기 증정 책 리스트에 있길 바라고 있는 중 입니다 ㅎ.ㅎ

    Reply
    • Favicon of http://www.benjaminlog.com BlogIcon 김재호 at 2011.11.23 10:12 신고 [edit/del]

      아 그러고보니 리더스에서 책받을 것이 하나 더 남아있었네요. 근데 그 때 주는 책들은 싼책들만 주더라고요. 이 책은 없을 것도 같아요. 넣어주면 좋은데!

  3. 장현덕 at 2011.12.06 14:23 신고 [edit/del]

    이 책 보고 있는데 재밌더라~
    근데 계속 보다보니깐 메타 프로그래밍이 LISP를 많이 닯아있더라고 ㅎㅎ

    Reply

submit
거꾸로 배우는 소프트웨어 개발 - 8점
이호종 지음/로드북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것과 비슷한 종류의 책이며 아래 내용들을 다룬다.
재미있는 편이며, 대체로 그 내용에 동의한다. 책의 완성도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것이 좀 더 낫다고 생각한다.

  • 개발 표준
    • 코딩 스타일
    • 공통 라이브러리/프레임워크
    • 문서화 표준
  • 개발 기반
    • 소스 코드 관리 시스템
    • 이슈 트래커
    • 개발/테스트/운영서버 분리
    • 지속적 통합
  • 개발 기법
    • 단위 테스트
    • TDD
    • 리팩터링
  • 개발 방법
    • 폭포수 vs. 애자일
    • 조직론.
    • 스크럼.
    • 협업.
    • 개발 관리.

위의 내용들은 소프트웨어 개발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내용들이지만 학생 때는 쉽게 접하지 못하는 내용들이다. 보통은 처음 회사에 들어가고 나서 저런 것들을 배우게 되는데, 아주 잘하는 회사도 있고 그저 그런 회사도 있기 때문에 회사를 잘 골라 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취업이 안된다고 초조한 마음에 우선 1, 2년만 배우고 좋은 회사로 옮겨야지 하고는 저기 구로공단에 이름 없는 아무 회사나 들어가서는 안된다는 뜻이다. - 구로공단은 그냥 예로만 들었을 뿐 나쁜 의도는 없다.

그런 작은 회사들 중에는 소스코드 관리 툴도 사용하지 않는 곳이 잔뜩 하기 때문에 그런 곳에 들어가면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시간만 낭비하는 셈이다.

이 책에서 나오는 내용들을 가장 쉽고 빠르게 터득하고 싶은 방법은 이런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는 회사에 들아가는 것이다. 어떤 회사가 잘하는 회사인지 잘 모르겠다면 어느 정도 이름을 많이 들어봤고 개발자 수가 많은 회사를 찍는 것이 맞을 확률이 높다.
만일 그런 회사에 다니고 있지 않다면 회사를 옮기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공부하면서 배울 수도 있겠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다. 서버를 구성하는 것도 몹시 귀찮은 일인데다가, 혼자서 이슈 트래커에 이슈를 기록하고 완료하면 (왕따놀이를 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무슨 재미로 하나.

아래 위키 페이지에 있는 회사들은 적어도 소스코드 형상 관리툴 정도는 모두 사용할 것이라 생각한다.
대한민국의 IT기업

반면에 CI 서버를 구성해놓고, 코드 커버리지 측정이나 정적 분석 등을 자동으로 수행 하고 있는 회사는 여전히 별로 없는 것 같다. NHN에서는 위 목차의 내용을 모두 하고 있고 심지어는 코드의 라인 수 까지도 체크해서 라인이 얼마가 늘었고 라인당 버그수가 얼마인지 까지 보고 되는데 이건 얼핏 보면 한심하고 쓸데 없어 보이지만, 내 생각은 안하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이다.

잘 구축된 CI 서버는 마치 똑똑한 군사와도 같다. 전쟁의 상황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보고 해주고 위험한 일이 발생하면 적절한 조언도 해주는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위에서 나오는 내용들을 꼭 대학교 커리큘럼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거기에는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 이 많은 과정을 쑤셔넣으려면 그만큼을 빼내야 하는데 무슨 과목을 빼낼 셈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
마지막 강의 - 10점
랜디 포시.제프리 재슬로 지음, 심은우 옮김/살림
컴퓨터 과학분야의 교수이며 카네기 멜론 대학에서 가상현실을 연구하던 랜디 포시 교수가 암에 걸려 시한부 인생을 살면서 쓴 책이다.
시한부 인생을 선고 받은 후 '마지막 강의'를 준비해서 카네기 멜론에서 발표를 했고 이는 유투브에도 올라가서 많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 강의는 훗날 자신의 아이들에게 보여주기 위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마지막 강의: 당신의 어릴적 꿈을 진짜로 이루기
http://www.youtube.com/watch?v=ji5_MqicxSo
동영상 강의의 내용은 책에서 모두 다루는 내용이다.

책을 읽으면서 그가 아내와 아이들을 대하는 자세와 삶을 슬기롭게 살아가는 지혜들에 많은 감명을 받았다.
반성도 참 많이 했다. 누구는 내일 죽을 것 처럼 처절하게 살아가는데, 내가 너무 시간을 낭비하면서 사는 것은 아닌가. 늙어서 암에 걸리면 얼마나 후회를 하려나, 건강을 최우선으로 신경써야지.

많이 느끼고 배운 좋은 책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