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프로 당구 선수에게 가장 굴욕적이고 부끄러운 순간이 있다면 바로 키스를 내는 일일 것이다. -아마추어 세계에서는 삑사리를 내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축구 선수에게는 알까기를 당하는 것, 농구에서는 블록킹을 당하는 순간일지도 모르겠다.

만일 프로그래머에도 이런 순간을 하나 꼽으라면 나는 버그 관리 시스템에서 이슈를 해결 처리 했는데 재등록이 되거나 그로인해 다른 버그를 유발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버그가 재등록된다는 것은 제대로 테스트 해보지 않았다는 것이고 다른 버그를 유발 시켰다면, 앞뒤 로직을 충분히 검토하지 않고 버그가 발생한 바로 그 곳만 바라보고 버그를 수정했다는 뜻이다. 부끄러워하고 반성해야 한다.
뒤돌려치기(우라마시)를 치는데 그냥 운에 맡기고 친 후 쫑이 날 수도 있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면 절대 당구 실력이 늘지 않는다. 프로그래머에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갑자기 이런 이야기가 생각이 난 것은 레이몬드 첸의 한 포스트를 읽고 나서였는데, 옛날 처음에 회사에 들어갔을 때의 내 모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그냥 글을 읽는 중에 그런 일들이 떠올랐던 것 뿐, 지금 말하는 이야기가 레이몬드 첸이 말한 요지과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나는 프로그램을 디버그 하다가 널 포인터 접근 등의 예외로 프로그램이 크래시 된 것을 확인하였으면 해당 부분을

if (ptr)
{
 // *ptr을 사용
}

등으로 널 포인터 체크를 추가하여 수정하고는 이슈를 완료시키곤 했다. 하루에 버그를 10개 넘게 고친 날도 많았다.

꼭 널 포인터만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니다. 버그가 발생한 앞뒤 로직을 충분히 점검하지 않고, 그 곳만 쳐다본채 코드를 수정하는 것에 대한 문제점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다. 그 때 그 버그들이 정말 고쳐진 건지 아직도 모르겠다.
부작용도 많았지만, 또 어떻게 어떻게 메꾸어 내었고, 이슈 해결량이 많았기 때문에 나는 생산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금 생각하면 부끄러운 일이다. 나는 그냥 버그를 숨겼을 뿐이다. 

언제부턴가 그런 것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아마도 나의 스승(?)이 일을 처리하던 모습을 유심히 관찰하면서였던 것 같다.
그 이후로는 버그가 발생했을 때 항상 전후 함수들을 모두 따라가보면서 로직들을 점검하고 어디가 문제인지, 널 포인터 체크를 추가해서 버그를 해결해도 되는건지, 또는 널 포인터가 들어오게 하는 것이 잘못인지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코드를 작성하는 습관을 들이게 되었다.

이런 습관을 들인 후에는 버그가 재등록이 되거나 다른 버그를 유발하는 일이 점점 줄어갔다. 예전처럼 하루에 버그를 10개 넘게 고치지는 못하지만 지금도 여전히 생산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시 재등록 되는 버그에 대한 작업을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코드를 추가할 때마다 다른 버그가 발생해서 고치고 또 고치고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경우를 본 적이 있는가? 주위를 유심히 잘 살펴본다면, 얼마나 그런 경우가 많은지에 대해서 놀라게 될 것이다. 어쩌면 여러분 자신일지도 모른다.
하루에 버그를 1개를 고치더라도, 코드를 10줄을 작성하고 퇴근하더라도 제대로 하는 것이 더 프로젝트를 빠르게 진행하는 길이라는 것을 이제는 확실히 알고 있다.

만일 여러분이 팀장이나 프로젝트 관리자라면, 10분만에 버그를 고치는 사람에게는 칭찬을 해줄 것이 아니라, 혹시 저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잘 관찰해봐야한다. 그리고 만일 어떤식으로든 가르침을 주어 변화시킬 수 있다면 여러분 또한 멋진 스승이고 멘토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