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영원히 사는 법 - 8점
레이 커즈와일 & 테리 그로스먼 지음, 김희원 옮김/승산

20년만 참으면 영원히 살 수 있는 의학 혁명이 일어난다. 그러니 그 때까지는 죽지말고 잘 버텨라.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이다.
죽지 않고 잘 버틸 수 있도록, 우리 몸에 대한 지식들과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생활습관 등을 가르쳐준다.
물론 20년 뒤에 일어날 의학 혁명이라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함께 다룬다.

특이점이 온다를 읽고서 팬이 되어 버린 레이 커즈와일의 신간이다.

언젠가 이 사람이 하루에 영양제를 100알씩 먹고 산다는 이야기를 본 것 같은데, 그 때 나는 저렇게 까지 하면서 살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지금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이제 내 몸에 노화가 찾아오는 것을 처음으로 느끼게 되면서, 그 동안 아무 음식이나 먹고 또 내 몸을 소중히 여기고 살지 않았던 것에 후회를 하고 있다. 영양제나 음식을 잘 가려 먹는 것만으로 정말 효과가 있다면 안 따라할 이유가 무엇인가.

위에서 말한 20년 후의 의학혁명이라는 것은 나노봇을 말한다.
몸 속에 들어가서 이곳 저곳을 돌아 다니며 나쁜 찌꺼기들을 청소하는 아주 작은 로보트인데. 이런 로보트가 종양을 제거한다거나 부러진 뼈를 고친다거나 막힌 동맥을 깨끗히 청소하는 일들을 맡게 될 것이다.
RNA 간섭이라는 기술을 통해 특정 유전자의 스위치를 꺼버릴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배부르게 먹어도 살이 찌지 않게 만들 수도 있으며 노화를 어느 정도 통제할 수 있다고 한다.

아마도 으아 너무 삭막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 만일 그 때 가서도 몸이 건강하다면 꼭 이런 기술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진짜로 몸이 망가졌을 때 사용할 보험 정도로 생각해두면 될 것이다. 없는 것보다는 얼마나 다행인가. 암에 걸려도 살 수가 있으니 말이다. 물론 돈은 많이 벌어 두는 게 좋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
내몸 젊게 만들기 - 10점
마이클 로이젠.메멧 오즈 지음, 유태우 옮김/김영사
새 해가 되면 올해는 뭘 해야지 하고 이런 저런 계획을 세운다.
늘 그 계획에는 무슨 책들을 읽을껀지 무슨 공부를 할껀지가 주된 내용이였는데, 올해는 그런 것들을 한발짝 뒤로 하고 건강을 최우선 목표로 잡았다.

작년 말 쯤에 읽었던 한 책이 내 마음을 변화시켰는데, 이승윤이라는 개그맨이 쓴 웰컴 투 식스팩이라는 책이었다.
웰컴 투 식스팩 - 10점
이승윤 지음/타임POP

도서관에서 보이길래 심심풀이 땅콩으로 집어든 책이었는데, 글을 유머스럽게 잘써서 아주 재밌게 읽기도 했지만 그가 얼마나 독하게 마음먹고 운동했는지가 내 마음속에 고스란히 전달되어서 많은 자극을 받았다.
책 내용 중에 남자로 태어나서 제대로 몸 한번 못 만들어보고 죽는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는 내용이 있었는데 많은 공감을 했다.
그 때부터는 진지하게 내 몸의 건강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있다. 덕분에 살이 7kg나 쪄서 아주 기분이 좋다.

마이클 로이젠은 꽤 유명한 의사인데,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썼기 때문에 이 책에 나오는 내용들은 믿을만하다. 그는 이 책 외에도 내 몸 사용 설명서, 내 몸 아름답게 만들기, 내 몸 다이어트 설명서 등의 책을 쓰기도 하였다.

책을 읽으면서 앞으로 잊지않고 기억하고 싶은 것들을 정리해보았다.

  • 물은 내 몸의 혈관과 장기들에 대한 최고의 선물이다. 하루에 7잔 이상 먹는다.
  • 살면서 돈을 아끼지 말아야할 것이 3가지 있다. 베개와 침대 매트리스 그리고 부엌칼이다.
  • 포도를 많이 먹어라.(남자에게 좋다)
  • 생선을 많이 먹어라. 뇌가 좋아진다.(오메가-3) 특히 연어와 청어.

심장에 좋은 음식
과일 및 야채 - 포도 크렌베리, 토마토, 양파, 그리고 토마토주스 같은 과일 및 야채에는 플라보노이드와 카로티노이드라는 항산화성분이 들어있다. 색깔이 있는 자연식품에 많이 존재하는 플라보노이드와 카로티노이드는 비타민과 유사한 물질로, 활성산소로 인산 손상을 줄이고 소변을 통한 배출을 촉진해 염증을 낮춘다.
마늘 - 논란의 여지가 있긴 하지만 하루에 한 쪽의 마늘을 섭취하면 혈액이 묽어지고 혈압을 낮춘다. 마늘 냄새가 문제라면 알약 형태로 섭취할 수도 있으나 냄새가 땀으로 배어나오기도 한다. 하루에 마늘의 주성분인 알리신을 400밀리그램 정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올리브 오일- 특히 엑스트라버진은 식물성 영양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몸에 좋은 HDL을 높여준다. 따라서 하루에 섭취하는 지방 중 25퍼센트는 올리브오일처럼 건강에 좋은 지방으로 구성해야 한다.
오메가-3 지방산. 생선이나 해초에 많이 함유된 이 영양소는 혈관을 수리하는 팔방미인이다. 우선 혈액 속의 중성지방 수치를 낮추고심장 발작 이후의 부정맥 위험을 감소시킨다. 또한 혈압을 낮추고 혈소판의 점성을 줄여 응고를 막는다. 일주일에 3회 이상 생선을 섭취하라. 가장 좋은 식단은 연어, 메기, 가자미, 송어 등의 등푸른 생선으로 구성된 것이다.
마그네슘- 100퍼센트 통밀빵과 시리얼, 콩, 아욱콩, 아보카도, 사탕무, 건포도 등에 많으며 동맥을 확장시켜 혈압을 낮추고 부정맥을 줄여준다. 마그네슘은 하루에 400밀리그램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아욱콩 한 접시에는 100밀리그램, 시금치 반 컵에는 80밀리그램, 30알의 땅콩에는 50밀리그램이 들어있다.
콩단백질 식품 - 두부나 기타 콩을 재료로 만든 식품을 섭취해 하루 25그램의 콩단백질을 먹으면 LDL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출수 있다.
스태놀과 스테롤- 식물성 콜레스테롤로 혈액 속의 LDL과 대체되어 혈관을 건강하게 해준다.
다크초콜릿 -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다크초콜릿은 고혈압에 좋은 약의 효과만큼이나 혈압을 낮추며 HDL을 높이고 LDL을 낮춘다고 한다.

아래는 면역체계에 좋은 것들이다. 이런 것들을 많이 먹어야 병에 잘 안걸린다는 뜻이다.

의사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자신의 몸을 이해하고 있으면 살면서 이로운 일들이 셀 수 없이 많이 생길 것이다. 우리가 빨리 이 책의 시리즈를 사서 읽어야 할 이유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재호님 팬 at 2011.02.10 13:39 신고 [edit/del]

    재호님 안녕하세요!
    궁금한게 있는데, 포스팅 하실때 어떤 그래픽 편집툴 쓰시는건가요?
    공부내용 정리할때 이용하려고 하는데 이왕이면 이쁘게 정리하려구요..

    Reply
    • Favicon of http://www.benjaminlog.com BlogIcon 김재호 at 2011.02.10 17:27 신고 [edit/del]

      위에 있는 테이블 그림은 워드 2010에서 만들어서 이미지로 붙여넣었어요. 그림 그리는 툴들을 워낙 못 다뤄서 거의 텍스트로만 정리하는데, 꼭 필요한 경우에는 파워포인트 2010 으로 대충 그립니다. 그런데 파워포인트보다는 다른 좋은 벡터 편집툴 사용하시는게 나을 꺼에요.

  2. 재호님 팬 at 2011.02.11 09:56 신고 [edit/del]

    네.. 감사합니다. ^^

    Reply
  3. one at 2012.01.15 10:11 신고 [edit/del]

    마늘 한쪽이 마늘 몇알인가요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