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디버깅 애플리케이션]에 해당되는 글 1

  1. h WinDbg로 쉽게 배우는 Windows Debugging -김성현 저 2010.03.06
WinDbg로 쉽게 배우는 Windows Debugging - 8점
김성현 외 지음/에이콘출판
회사에 처음 들어와서 윈도우즈 유저모드 애플리케이션들을 개발해온지 이제 3년이 조금 넘었다.
얼마전부터는 생전 처음으로 커널 레벨 코드를 작성하게 되었다.

3년이라는 시간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동안 사용자 레벨 시스템에 대한 많은 부분을 배울 수 있었는데, 커널 레벨은 또 하나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는 느낌이다.

커널 레벨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윈도우즈 시스템의 깊숙한 부분들에 대해서 잘 몰랐던 부분들이 조금씩 명확해지는 기분은 아주 달콤하지만, 잘 설계된 하이레벨 언어들과 라이브러리들을 사용하지 못하고 또 사용자 레벨에서처럼 편하게 디버깅을 할 수 없다는 것은 많은 한숨이 나오게 하는 점이었다.

나는 마치 다시 신입사원 때로 돌아간 것만 같은 느낌인데, 당시에는 Win32 API도 거의 아는 것이 없어서 김상형님의 winapi.co.kr에서 Win32 API와 Window Messages들을 모두 출력해서 출퇴근길마다 읽고, 집에 들어가면 Windows API 정복이나 Windows via c/c++(당시에는 4판이었던), 디버깅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좋은 책들을 읽으면서 지식을 쌓을 수 있었다.

반면에 불행히도 윈도우즈 디바이스 드라이버 프로그래밍을 다루는 책들은 그다지 많지 않다. 아니 거의 없다. 책을 쓰기도 어렵거니와, 수요가 워낙 적어서 잘 팔리지도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장 많이 참조하게 되는 것은 결국 MSDN인데, 나는 아직 영어를 정확하고 빠르게 읽을만한 수준이 되지 못해서 이런 한글 책이나 번역서에 항상 감사한다.

블루스크린이 뜨고 덤프를 보고도 문제를 찾아내지 못하면서, 나는 디버깅을 조금 더 잘 할 수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되었는데, 이 책이 내게 아주 많은 도움을 주었다.

특히 Bug Check 0xCE는 바로 그저께 닥친 문제였는데, 이 책을 차근차근 읽으면서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었다. 책을 읽지 않고 코드만 바라봤다면 계속 흰머리만 하나씩 늘어갔을 것이다.

나는 이 책을 이틀동안 읽었는데, 얇은 책이라고는 하지만 기술서적이 이틀동안에 읽혀진다는 것은 그만큼 읽기 편하게 쓰여졌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예전에 존로빈스의 디버깅 애플리케이션을 읽으면서 배웠던 지식들도 도움이 많이 되었다.

이 책은 대체적으로 쉽게 잘 쓰여졌다만 설명이 부족한 부분들이 몇몇 있고, 덤프 코드와 설명을 빨리 매치 시키기가 어려운 단점이 있다. 만약 덤프 코드 앞에 라인번호을 붙여놓고 라인 번호와 함께 설명했다면 훨씬 읽기가 좋았을 것이다. b0f128a4 어쩌구 하는 어지러운 주소값을 라인번호도 없이 눈으로 찾아야하는 것은 읽는이로 하여금 쓸데없는 집중력을 소비하게 만든다.

어쨌거나 이 책을 다 읽고나서 바로 이틀 전인 그저께 모습보다 나는 훨씬 많이 발전했는데, 이 책의 가격이 좀 비싼감이 들긴 하지만(500페이지 분량에 35000원이다) 내가 얻은 결과에 비하면 충분한 값어치를 하고도 많이 남은 셈이다.

2년여 동안 고생해서 좋은 책을 써주고, 내게 많은 지식을 얻게해준 저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