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Speed Java - 8점
한동호/엠플래닝

강컴에서 호평들이 많아 이 책을 선택해서 봤는데, 책 이름과 같이 정말 스피드하게 배워나갈 수 있었다. 필요한 부분만 깔끔하게 설명하고 빨리 진행되는 방식이 아주 마음에 든다.

나는 대학시절에 Java 1.4 책을 한 번 본 것이 전부여서 @ 어노테이션이나 for 문 안에서 : 으로 이터레이팅 하는 문법들이 아주 해괴망칙하게 보이곤 했었는데, 이 책에서는 간략하게지만 내가 궁금해 했던 그런 새롭게 추가된 기능들에 대해서 설명되어 있어 좋았다.

하지만, 스피드하게 배우는 것은 한계가 있는 법.
조금 더 진지하게 Java의 깊숙한 부분을 배워 보려는 사람들은 Thinking in Java와 같은 다른 책을 찾아보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


작년 가을 즈음 회사에서, 갑자기 자바로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할 상황이 내게 닥쳤다.
이 때 나는 대학 때 만들어본 고작 2000 ~ 3000 줄 정도의 비행기 게임이 자바 경험의 전부였었는데, 아무 것도 모른채로 무작정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그것은 하루 하루 부담스럽고 고통스러운 시간들로서 내게 다가왔다.

우리 회사에는 자바 프로그래머가 전혀 없어서 나는 아주 기본적인 것들까지도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얻었어야 했는데(애플릿은 뭐고 서블릿은 뭔지, 1.5를 써야하는지 6을 써야하는지, 심지어는 SE를 다운 받아야하는지 EE를 받아야 하는지까지도), Sun의 문서들과 포럼, 그리고 유즈넷을 들락거리면서, 인터넷을 통해 공부하는 것이 책으로 공부하는 것보다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절실히 깨닫게 되었다. 물어볼 사람이 옆에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도 말이다.

어쨌거나 급하고 초조한 마음과 함께 나혼자 진행한 프로젝트는 책으로 지식을 쌓지 못한채 인터넷을 통해서 얻은 제대로 익히지도 못한 지식들로, 검색과 질문과 코딩의 반복, 또 삽질과 문제 해결 그리고 새로운 고비의 반복들을 거쳐 힘들게 완성시켰다.

최근들어 Java 세상을 덮친 Eclipse와  이클립스 프로젝트 필수 유틸리티 : subversion, Ant, JUnit, Trac 같이 가볍게 읽어볼만한 책들이 많이 나왔는데 이책과 함께 읽어보고 어느 정도 자바와 그 친구들을 알게 된 후에, 나는 당시 프로젝트의 시작부터 끝까지를 완전히 머리속에 그려놓지 않은채 무작정 덤벼들었던 내 모습을 기억하고는 얼마나 무모했었는지 떠올려보게 되었다.

당시 나는 최신 버전이라는 이유로 별 생각없이 Java 6 플랫폼을 선택해서 개발을 했는데,
서버 프로그램도 아니고 클라이언트에 내려주는 애플릿 프로그램으로서 그것은 참 안좋은 선택이었다.

또, 후에 안 것이지만, SWTJava Web Start 같은 기술도 있었는데, 어떤 것이 나을지 비교도 해보지 않고 바로 스윙애플릿을 선택한 것도 내 무지함이었고 말이다.( 어떤 기술이 있는지 정도는 알고있어야 뭘 비교해볼 것 아닌가. )

프로젝트에 충분한 기술적 검토없이 무작정 덤벼드는 것은 좋지 않다.
그리고 기본기는 인터넷보다 책으로 다지는 것이 좋다.

이 책은 자바의 깊숙한 부분들을 설명하지는 않지만, 꼭 필요한 부분들만을 가볍고 쉽게 읽혀지도록 쓰여졌다는 점이 높이 평가 할만하다.

이 책과 함께 위에서 잠깐 언급한
Java 세상을 덮친 Eclipse
이클립스 프로젝트 필수 유틸리티 : subversion, Ant, JUnit, Trac 역시 추천한다.
내가 잘 알지 못한채로 사용해 왔던 것들의 많은 부분이 위 책들에 담겨있었다.
사실은 위 책들도 각각 서평을 쓰려고 했는데 막상 쓰려니 귀찮아져버려서 그냥 이렇게 넘어간다.

Java는 주위에 배워야 할 잡것들이 너무나도 많아서 날 피곤하게 한다.
신고
  1. Favicon of http://kairo96.tistory.com BlogIcon 한동호 at 2009.03.28 00:21 신고 [edit/del]

    저자입니다~^^ 책 구매 및 서평 감사합니다.^^
    기본 지식편에서는 자바 기본을 빠르게 배울 수 있도록 했고 코드 지식편에서는 자바 개발하면서 알아두면 좋은 지식들을 정리했습니다.
    코드 지식으로 자바 코드를 좀 더 효율적으로 작성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서평 감사합니다. ^^
    항상 행복하세요~

    Reply

submit
자바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다보면, 버전 때문에 골치가 아플 때가 많이 있다.

나는 자바 6으로 처음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봤는데, 예전 버전들이 언제쯤 발표된건지, 6으로 개발 했을 때 사용자들이 문제없이 내 애플리케이션을 쓸 수 있을 지 항상 궁금했었다.
오늘은 드디어 자바 버전 히스토리를 찾았다.

http://en.wikipedia.org/wiki/Java_version_history

1.6이 2006년에 발표된 것인지 오늘 처음 알았다.
1.5가 2004년에 발표되었었다는 것도 역시 처음 알았는데, 아직까진 1.6 보다는 1.5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것이 안정적일 것 같다. 미리 알았으면 좋았을텐데 말이다.

그나저나 자바7에서는 또 재밌는 많은 기능들이 생기게 되는 것 같아 기대 된다.

내 첫 자바 애플릿 프로그램 사진 한장.

비즈하드 애플릿

신고
  1. kk02me at 2008.11.27 14:11 신고 [edit/del]

    자바로 개발하시는 군요 ^^
    저도 공대나와서, 학교 다닐 때 실습은 좀 해봤어요~

    지금은 다 까먹었음 ㅋ

    Reply
  2. only2sea at 2009.06.21 22:15 신고 [edit/del]

    오오... 인터페이스가 예쁘네요. 뜨아... 훌륭하세요...

    Reply

submit
비즈하드는 기업들의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이다.

일정 기간 동안 사용자들이 모든 서비스를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제공하기 때문에 관심이 있다면 이 곳에서 가입 후 바로 사용해 볼 수도 있다.
중소 기업 환경의 편의를 중점으로 개발되었기 때문에 개인이 혼자 사용하는 것보다는 여러명이서 함께 사용할 때에 더욱 많은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주요 기능으로는 전용탐색기, 웹탐색기, 메신저, 웹메일 서비스가 있다.
하나씩 간단하게만 살펴보자.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즈하드 전용탐색기

데이터 공유를 위한 비즈하드 데스크탑 어플리케이션으로 Windows 2000, XP, Vista 에서 구동 가능하다.
회사내에서 데이터 공유는 물론이고, 사내 조직별로 그룹디스크를 만들어 그룹별 공유도 할 수 있다.
게스트 폴더는 외부 협력사와 자료를 교환할 때 유용하게 사용된다.
웹링크와 대용량 메일 또한 아주 유용한 기능 중 하나다.
웹링크는 업로드된 파일의 URL을 얻어와서 오픈 마켓이나 자신의 웹페이지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익명의 누군가에게 파일을 전달하고 싶을 때 주소만 보내주면 클릭 한번으로 쉽게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대용량 메일은 무제한 용량의 커다란 파일을 메일로 전송하는 기능이다.
메일을 받는 입장에서는 ActiveX를 설치해야 한다는 것이 단점이긴 하지만, 외부 업체나 거래처에 쉽게 파일을 전달 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탐색기


이번엔 웹탐색기이다. 웹브라우저만 있다면 운영체제에 상관없이 어떤 환경에서건 설치 없이 쉽게 실행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보안폴더와 대용량 메일을 제외하곤 전용탐색기와 거의 같은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즈 메신저

사내에서 가장 유용하게 쓸 수 있는 기능이다.
원격제어, 파일전송, 그림판, 대화내용 저장 등 업무하기에 편리한 여러 기능 등이 있다.
또한 비즈하드 디스크와 홈페이지등을 바로 실행할 수 있게 연동되어 있고, 관리자가 사용자를 따로 등록하지 않아도 대화상대 목록에 자동으로 추가되기 때문에 입사/퇴사 시에도 범용 메신저처럼 일일히 등록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메일 서비스

이번엔 웹메일 서비스이다.
명함에 포탈사이트로 된 이메일 주소가 적혀 있다면 웹메일 서비스 신청을 고려해 볼 만하다. 자신의 회사 이름으로된 메일 계정을 무료로 얻을 수 있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