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조엘 온 소프트웨어 - 10점
조엘 스폴스키 지음, 박재호.이해영 옮김/에이콘출판
2006년도에 이 책을 읽은 적이 있다. 사실 나는 그 때 조엘을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잠깐 일했던 평범한 엔지니어 정도로 알고 있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이 책에서 별로 감동을 받지 못했다. 지금은 조엘이 얼마나 똑똑하고 대단한 사람인지 잘 아는데다가 얼마전에 레이몬드 첸의 블로그에서 링크된 조엘의 추상화의 함정에 대한 글을 따라가서 읽다가 예전에 이 책을 너무 대충 읽은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 다시 한번 읽기 시작했다.

책을 몇 페이지 읽은 순간부터 정말 그랬다는 것을 알았다. 당시에 나는 조엘의 프로그래밍과 소프트웨어 관리에 관한 철학, 농담 따먹기들을 이해하기에는 너무 햇병아리였다. 이번에 다시 읽을 때는 또 놓치고 지나가는 내용이 있을까봐 아주 주의 깊게 읽었다. 언젠가 조엘의 책 4권 중에 조엘이 엄선한 블로그 베스트 29선이 가장 재밌었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제 그 말을 바꿔야겠다. 1등은 두말할 것도 없이 오리지날 조엘 온 소프트웨어라고 말하고 싶다.

이 책에 나오는 내용들은 10년쯤 전에 쓰여졌는데 모든 좋은 책들이 그렇지만 여전히 그 내용이 유효하다. 오히려 지금 다시 읽어보니 더욱 재미있는 것 같다. 어떤 기술들은 망한다 어떤 회사들은 망한다 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대부분 맞아 떨어졌으니 어찌 재미가 없겠는가.

조엘의 공격적인 성향에 대해서는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 실명을 거론하면서 바보라고 말하는 것을 서슴치 않는데 상대방들은 얼마나 기분이 나쁠까. 그 바보들 중에는 진짜 stupid 들도 있겠지만 켄트 백이나 에릭 레이몬드 같은 유명하고 실력있는 해커들도 있다. 1,2년 전 쯤 언젠가는 조엘이 스택오버플로 팟캐스트에서 TDD 욕을 신나게 하다가 정말 켄트 백하고 심하게 싸움이 붙었던 적도 있다. 이런 성향을 좋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런 것들이 그의 책을 읽는 독자들을 더욱 즐겁게 해줬다는 것은 분명하다. 싸움 구경만큼 재밌는게 없다는 말이 있지 않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후니 at 2012.02.12 22:29 신고 [edit/del]

    조엘이 그렇게 뛰어난 사람이었나요? ㅎ 재호님 글을 읽고나니 다시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_^

    Reply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empty_wagon BlogIcon 주의사신 at 2012.05.14 09:07 신고 [edit/del]

    그 책에 "차세대 Windows API는 HTML입니다"라는 내용이 있는데, 처음 읽을 때 설마 그럴라고 하면서 읽었지만, 지금 Windows 8에 HTML5로 앱 개발이 가능한 세상이 되어서 참 놀랐습니다...

    사무엘님 블로그 타고 왔습니다. 반갑습니다.

    Reply

submit

그가 쓴 해커가 되는 방법이라는 글에서, 훌륭한 프로그래머가 되려면 얼마나 걸리냐는 질문에
얼마나 재능이 있고 열심히 공부하는지에 따라서 다르다. 만약 충분히 노력한다면 1년 반에서 2년 정도 사이에는 꽤 훌륭한 수준의 기술을 갖게 될 수 있다. 하지만 그게 끝이라고 생각해선 안된다. 훌륭한 프로그래머가 되기 위해서는 10년 정도가 걸린다.
만약 진정한 해커가 되고 싶다면 끊임없이 학습하고 기술을 다듬는데에 남은 인생 모두를 투자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