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몇 일전에 다음에서 주최하는 devon 행사가 신도림에서 있었다.
김택진과 이재웅과 허진호 세 사람이 나온다길래 재밌겠다 하고 얼마전부터 기대를 하고 있었다. 평일이라서 가지는 못했지만 오늘 동영상으로 볼 수 있었다.

나는 김택진이라는 사람이 개발자인지 지금까지 모르고 있었는데 오늘 이 사람 때문에 너무 많이 놀랐다. 아래아 한글하고 한메타자를 개발했었다면 분명히 한 번 들어봤을 것 같은데 왜 이제까지 그걸 몰랐는지 모르겠다.
어쨌거나 그 사람의 입에서 GitHub이나 stackoverflow.com 같은 단어가 나왔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그렇게 바쁜 사람이 아직도 혼자 아이폰에 코딩을 하고 stackoverflow.com에서 질문 답변을 읽어보고 GitHub에서 코드를 받아서 돌려본다고 한다. 지금 현역에 있는 개발자들에게 GitHub이나 stackoverflow.com이 뭔지 아냐고 물어봐도 모른다고 대답할 사람들이 태반은 될텐데 말이다. 진행을 하던 김국현씨가 말했던 것 처럼 나 또한 참 많은 자극이 되었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이번 devon 행사가 끝나고 중박 대박 이야기로 김택진씨가 사람들에게 나쁜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나는 잘 이해할 수 없었다. 꼭 돈을 벌어야 행복한건가, 어떤 아이디어를 구현하면서 자신의 코드가 잘 돌아가는 것을 보고 즐거움을 느끼면 그 또한 행복한 삶이고 성공한 것이다라는 류의 이야기를 했는데, 그가 말하는 동안 진정성이 느껴져서 내게는 너무 좋은 느낌으로 다가왔다. 만약 개발자들이 그 말을 듣고 정말로 배신감에 몸서리쳤다면 그 또한 개발자 정신을 잃은 사람은 아닐까 나는 생각한다.

다른 두 분의 이야기는 김택진씨보다는 그다지 인상깊지 못했지만 허진호씨가 말한 페이스북 CTO의 이야기는 정말 좋았다. 완전히 동감한다.
무슨 이야기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동영상을 직접 한번 보길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카오톡 음모론  (0) 2012.04.26
Write in C  (0) 2012.04.23
Devon 2011, 왜 김택진이 욕을 먹어야 하는가  (2) 2011.11.28
안철수연구소 오픈 하우스 이벤트  (0) 2011.10.22
플라워 바이 겐조  (0) 2011.07.12
클라우드가 더 안전하다  (8) 2011.06.13
  1. Favicon of http://libmarco.tistory.com/ BlogIcon 좡이 at 2011.12.13 12:00 신고 [edit/del]

    덕분에 좋은 영상 잘 보았습니다.
    한 회사에서 최고위치에 있는 분이 우린 코딩을 해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을 하시는게 ..
    참으로 충격적으로 다가왔습니다

    감사합니다 ^^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