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알라딘에서 테스트 삼아 중고책을 한 권 팔아봤었는데, 편리하고 쉽게 팔려서 집 책장에 있는 책들 중 절반 정도를 팔아버리고 새 책으로 물갈이 하기로 결심했다.

지금은 Yes24에도 중고샵이 오픈했는데, 여기에도 시험삼아 한 번 올려봤더니 하루에 5권이나 주문이 들어오는 것 아닌가.
업계 선두의 파워를 느낄 수 있었다. -참고 삼아 알라딘은 3위이다. 2위는 인터파크.

알라딘에서도 그랬지만 예스24도 마찬가지로 판매금의 10%를 수수료로 떼어간다.
중고책은 계속 돌고 돌수 있기 때문에 이것은 그들에게나 우리에게나 꽤 괜찮은 딜이다.

예스24나 알라딘에서 택배기사가 직접 찾아와 책을 가져가주는 시스템은 아주 좋다고 생각하지만, 한 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면 포장을 내가 직접해야 한다는 점이다.
나는 10%의 수수료 정도면 이 정도는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더니, 그 놈의 박스 구하기가 얼마나 어렵던지.

고객이 직접 포장을 한다면 그에 대한 보상을 해주어야 한다. 수수료를 낮춰준다거나 일정 금액(박스 값만큼)을 면제해주는 것은 서로에게 괜찮은 거래일 것이다. 예스24에서 새 책을 사고 박스를 잘 보관해놨다가 써먹는 일도 많아질테니 자기네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이라며 떠벌릴 수도 있지 않겠는가.

물론 나는 귀찮은 일거리를 하나라도 줄이기 위해 박스 값 정도는 지불할 용의가 있다. 부디 예스24에서는 판매자가 조금 더 편해지고 중고샵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해주었으면 좋겠다.

이 곳이 내 예스24 중고샵 페이지이다. 어떤 책들이 남아 있는지 한 번씩 둘러보고 보고 싶은 책이 있으면 주문해보기 바란다. 대부분 새 책보다 더 깨끗하게 읽은 중고책이다. 단, 읽다가 잠이 들어서 침을 흘린 책들도 있으니 주의해야 할 것이다. 물론 그게 어떤 책들인지는 말할 수 없다. 크크크^^
신고
  1. 챨리 at 2010.09.29 16:19 신고 [edit/del]

    하..정말 입에 딱 맞는 소리를 하는군요..저도 지금 막 중고책을 팔려고 하는데
    이제까지 구입만하다가 막상 팔려니 박스가 답답해지는군요..진작에 좀 모아 놓을껄!

    Reply

submit
1년정도 전까지만 해도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인터넷 서점은 Yes24알라딘도 아닌 강컴이었다.

강컴은 내가 대학에 다니던 시절부터 하루에 15분 이상을 항상 투자하며 즐겨찾던 가장 좋아하는 사이트였는데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이 좀 더 잘해보겠다고 사이트를 리뉴얼 하고나서 내 마음에서 멀어져버렸다. 그 후 부터 나는 알라딘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이제 알라딘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인터넷 서점이다.
잘 정리된 카테고리를 제공해주는 알라딘의 피드도 마음에 들고 TTB 서비스도 아주 좋아한다.
여기에다가 최근에는 중고책 코너까지 좋아하게 되었다.

소프트웨어 공학은 내가 가장 싫어하는 분야 중 하나이지만, 스티브 맥코넬의 Rapid Development라는 책만은 꼭 보고 싶었는데, 이런 명서는 도서관에서 빌려서 보는 것보다는 하나 가지고 있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알라딘에서 중고로 구입해봤는데 상태도 깨끗하고 아주 마음에 들었다.

중고책을 구입해보니 팔아보고도 싶어졌다.
책장이 점점 부족해지면서 어떤 책을 팔아볼까 하다가 그 첫번째로 삼성을 생각한다가 당첨됐다.
아직까지 베스트셀러라서 잘 팔리기도 할 것같고, 명서만 모으고 싶은 내 책장에 이런 책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싫었기 때문이다.(물론 재밌기는 하지만 책장안에서 아름다워 보이는 책은 아니다.)

20000원에 산 책인데, 15000원에 내놓았다. 다른 사람들은 16000원 ~ 18000원에 팔고 있었는데 일단 팔리나 보자 하고 시험삼아 내놓았더니 바로 팔려버렸다.

누군가가 내가 내놓은 책을 사겠다고 주문을 하면 SMS와 메일로 연락이 오고, 그러면 나는 책을 박스에 포장해 놓으면 된다. 그러면 1~2일 후에 알라딘에서 보내주는 택배기사가 찾아와서 가지고 간다. 끝. 간단하지 않은가?

책장을 가만히 둘러보니 너무 오래된 기술이거나 이제는 잘 이해하고 있어서 다시 볼 필요가 없는 책들이 보이는데, 이 책들을 다 팔아버리고 새로운 책으로 들여놓기로 결심했다.

몇 일전에는 Yes24에서도 중고책 코너를 개설했는데, 나는 소비자로서 이렇게 기업들간에 경쟁이 붙는 것을 매우 좋아하고 즐긴다.
Yes24의 중고샵에서는 외국도서도 사고 팔 수 있는 것 같은데, 알라딘에서도 꼭 지원해주기를 바란다.

앞으로 또 다른 유용한 서비스들도 많이 생기기를 기대한다.
나는 가장 리마커블하고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쪽으로 언제든지 옮겨갈 준비가 되어있고, 일단 팬이 되고나면 그들을 열렬히 지지해줄 것이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