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조엘 온 소프트웨어 - 10점
조엘 스폴스키 지음, 박재호.이해영 옮김/에이콘출판
2006년도에 이 책을 읽은 적이 있다. 사실 나는 그 때 조엘을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잠깐 일했던 평범한 엔지니어 정도로 알고 있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이 책에서 별로 감동을 받지 못했다. 지금은 조엘이 얼마나 똑똑하고 대단한 사람인지 잘 아는데다가 얼마전에 레이몬드 첸의 블로그에서 링크된 조엘의 추상화의 함정에 대한 글을 따라가서 읽다가 예전에 이 책을 너무 대충 읽은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 다시 한번 읽기 시작했다.

책을 몇 페이지 읽은 순간부터 정말 그랬다는 것을 알았다. 당시에 나는 조엘의 프로그래밍과 소프트웨어 관리에 관한 철학, 농담 따먹기들을 이해하기에는 너무 햇병아리였다. 이번에 다시 읽을 때는 또 놓치고 지나가는 내용이 있을까봐 아주 주의 깊게 읽었다. 언젠가 조엘의 책 4권 중에 조엘이 엄선한 블로그 베스트 29선이 가장 재밌었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제 그 말을 바꿔야겠다. 1등은 두말할 것도 없이 오리지날 조엘 온 소프트웨어라고 말하고 싶다.

이 책에 나오는 내용들은 10년쯤 전에 쓰여졌는데 모든 좋은 책들이 그렇지만 여전히 그 내용이 유효하다. 오히려 지금 다시 읽어보니 더욱 재미있는 것 같다. 어떤 기술들은 망한다 어떤 회사들은 망한다 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대부분 맞아 떨어졌으니 어찌 재미가 없겠는가.

조엘의 공격적인 성향에 대해서는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 실명을 거론하면서 바보라고 말하는 것을 서슴치 않는데 상대방들은 얼마나 기분이 나쁠까. 그 바보들 중에는 진짜 stupid 들도 있겠지만 켄트 백이나 에릭 레이몬드 같은 유명하고 실력있는 해커들도 있다. 1,2년 전 쯤 언젠가는 조엘이 스택오버플로 팟캐스트에서 TDD 욕을 신나게 하다가 정말 켄트 백하고 심하게 싸움이 붙었던 적도 있다. 이런 성향을 좋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런 것들이 그의 책을 읽는 독자들을 더욱 즐겁게 해줬다는 것은 분명하다. 싸움 구경만큼 재밌는게 없다는 말이 있지 않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후니 at 2012.02.12 22:29 신고 [edit/del]

    조엘이 그렇게 뛰어난 사람이었나요? ㅎ 재호님 글을 읽고나니 다시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_^

    Reply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empty_wagon BlogIcon 주의사신 at 2012.05.14 09:07 신고 [edit/del]

    그 책에 "차세대 Windows API는 HTML입니다"라는 내용이 있는데, 처음 읽을 때 설마 그럴라고 하면서 읽었지만, 지금 Windows 8에 HTML5로 앱 개발이 가능한 세상이 되어서 참 놀랐습니다...

    사무엘님 블로그 타고 왔습니다. 반갑습니다.

    Reply

submit
레이몬드 첸의 윈도우 개발 282 스토리 - 10점
레이몬드 첸 지음, 손광수 옮김/ITC(아이티씨)
윈도우즈 프로그래머라면 꼭 구독해야 할 블로그로 하나를 꼽으라면 단연 레이몬드 첸의 The Old New Thing 일 것이다.

그의 블로그는 포스팅이 꽤나 자주 올라오는데, 보통 한번에 2개씩 올라오고 하나는 기술적인 이야기 다른 하나는 잡소리이다.

윈도우즈 프로그래머가 관심있어 할만한, 그리고 얻어갈만한 주제들로 글을 쓰는데다가 유머감각도 꽤 있기 때문에 그의 블로그는 재미있다.


이 책은 2006년에 그의 블로그의 글들을 모아서 발행되었으며, 2007년에 번역서가 출간되었다.
처음 이 책이 나왔을 때 나는 UI 프로그래밍에 관심이 많아서 그 쪽으로 많이 읽었는데, 이번에 다시 읽을 때는 파일 시스템이나 윈도우 시스템 내부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읽었다.

물론 재밌기도 할 뿐더러, 그의 놀라운 지식과 통찰력들을 많이 배울 수 있어서 좋은 주말이었다.

기술적으로만 보면 NTFS의 터널링이나 디렉터리의 읽기 전용 속성에 대한 내용이 가장 기억에 남지만, 그보다도 더 인상 깊었던 것은 쉽게 지나칠뻔 했던 어떤 챕터에서 나온 다음 문장이었다.

만약 어떤 애플리케이션이 윈도우 95에서 실행되지 않는다면(애플리케이션의 버그로 인하여) 필자는 이를 개인적인 실패로 받아들였다. 그리고 수많은 밤을 새면서 이들이 윈도우 95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서드파티 프로그램들의 버그를 수정했다.

얼마나 많은 개발자들이 버그를 남의 탓으로 돌리는지를 잠깐만 생각해보면, 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가 이렇게 성공할 수 있었는지, 그리고 그가 왜 세계 최고의 프로그래머라는 소리를 듣는지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다.

2007년 이후 그의 블로그에 엄청난 양의 포스팅이 쌓였는데, 이제 2권을 낼 때가 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2권을 낸다는 글을 얼마전에 어디선가 본거 같기도 한데(그게 이 책을 다시 찾은 이유였지만) 꿈에서 봤는지 아무리 찾아봐도 찾을 수가 없었다.

이렇게 얻어갈 것도 많으면서 재밌게 읽히는 책은 많지 않다.
빨리 2권이 나와서 내게 또 하나의 즐거움을 줬으면 좋겠다.

신고
  1. Favicon of http://blogs.technet.com/sankim BlogIcon sankim at 2010.08.01 22:33 신고 [edit/del]

    제 블로그 방문해 주셔서 가사합니다.
    근데 허헉.. 한글번역본이 있군요? 번역 상태는 어떤가요?

    Reply
    • Favicon of http://www.petabytes.org BlogIcon 김재호 at 2010.08.01 22:50 신고 [edit/del]

      음 글쎄요. 다른 블로그들에는 번역이 엉망이라고 많이 쓰여있던데 저는 그렇게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단지 용어의 선택이 아쉬운 부분들이 많기는 했는데, 주의 깊게 읽으면 괜찮아요^^;

  2. fullc0de at 2011.06.18 16:16 신고 [edit/del]

    저도 번역본 읽다가 원서 사본 1인 ㅋㅋ

    Reply

submit
More Joel on Software - 8점
조엘 스폴스키 지음, 이해일 옮김/지&선(지앤선)
조엘 온 소프트웨어의 후속판 책이다.

아마도 이 책 이름은 스캇마이어스의 책 제목을 따라 했음이 분명하다.

전체적인 평은 괜찮다이다.
예전에 조엘 온 소프트웨어를 읽었을 때도 꼭 읽어야만 하는 책이다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었는데 이 책도 역시 마찬가지이다. 그렇지만 분명히 재미는 있는 책이고, 심심풀이용 정도로만 읽으면 좋다.

책의 주제가 프로그래밍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라서 경제학이나 디자인, 사용성 등의 이야기들이 튀어나오면 좀 지루해지기도 하는데, 그것은 읽는 사람에 따라서 다를 수 있을 것 같다.

어떤 내용들은 정말 재밌었는데,
빌게이츠 검토회,
마법사 책 수업과 예일 대학교 이야기.
IE 호환성에서 나왔던 이상주의자와 실용주의자 이야기들.

위 이야기들은 읽는 내내 너무 즐거웠다.

조엘의 이름으로 나온 책 4권을 모두 읽었는데, 그 중에서 가장 재미있었던 책은 조엘이 엄선한 소프트웨어 블로그 베스트 29선이었다. 가장 재밌었던 책이 조엘의 책이 아니라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물론 최악은 똑똑하고 100배 일 잘하는 개발자 모시기. 이 책은 거의 조엘 온 소프트웨어에 있는 내용을 옮기다시피 했다.

이 책에서도 그렇지만 아주 오래전에 썼던 글들도 많이 있고, 기존 책에 나와 있는 내용들과 중복되는 부분들이 있다. 심지어는 이 책 내에서도 부분적으로지만 두번씩 나오는 이야기들이 있다.

고차함수로서 코드의 중복을 제거하는 기법을 깔끔하게 설명한 것 처럼, 책도 좀 DRY하게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다.

어쨌거나 그의 글은 정말 재미있다. 번역 또한 그의 유머를 잘 담아냈고 만족스럽다. 역자가 역주를 아주 많이 달아 두어서 눈에 거슬리기도 했었는데, 역자의 친절함으로 좋게 생각하면 그 또한 이 책의 장점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페이지수가 늘어서 책 값이 오르지만 않았다면 말이다. ;)

신고
  1. Favicon of http://eslife.tistory.com BlogIcon eslife at 2010.01.08 07:57 신고 [edit/del]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저보다 훨씬 꼼꼼히 읽으신 거 같네요
    저는 너무 대충 읽었나 봐요.. 저도 많은 재호님 쓰신 글과 공감 가는 내용이 많네요.
    새해에도 좋은 책 많이 소개 부탁드립니다~

    Reply

submit
조엘이 엄선한 소프트웨어 블로그 베스트 29선 - 8점
조엘 스폴스키 지음, 강유.허영주.김기영 옮김/에이콘출판


조엘 온 소프트웨어로 국내에 널리 알려진 조엘 스폴스키의 다른 책이다.
이 책은 조엘이 쓴 책이 아니라 다른 블로거들의 글을 조엘이 소개해주기만 한다.

나는 조엘 온 소프트웨어를 먼저 읽고 이 책을 나중에 읽었는데, 재미로만 본다면 이 책이 더 좋았다.

다음은 이 책의 목차인데 제목만 봐도 벌써 흥미진진한 내용들이 많이 보인다.

1 스타일은 언어 요소다
2 멍청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 최우수상, 윈도우 검색
3 프로그래머 아웃소싱의 단점
4 엑셀은 데이터베이스가 아니라구요!
5 ICSOC04 강연 한 토막
6 환상 속에 고립된 소셜 소프트웨어
7 비정상적으로 행동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막지 않는 이유는?
8 환상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
9 캐나다 인터넷을 WIPO의 손아귀에서 구출하라
10 EA: 휴먼 스토리
11 타입검사와 테스트
12 프로세싱
13 위대한 해커
14 도스창을 날려 버린 주소창
15 스타벅스에서 2단계 커밋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
16 열정
17 C++, 잊혀진 트로이 목마
18 전구 하나 바꾸는 데 마이크로소프트 직원 몇 명이 필요할까?
19 엉망진창 꼬여버린 상황 돌파하기
20 래리의 소프트웨어공학 법칙 제2조: 테스터를 단순한 잣대로 평가하지 마십시오
21 팀 보상 제도
22 맥 워드 6.0
23 소셜 소프트웨어, 내부의 적을 경계하라!
24 사용자 집단 분석: 플레이밍을 방지하는 소셜 소프트웨어 설계
25 간격 좁히기, 제1부
26 간격 좁히기, 제2부
27 직원 채용에 대한 제언
28 파워포인트 재구성
29 (여우 캐릭터와 함께하는) 빠르고 쉬운 루비 강좌

가장 좋았던 내용은 역시13장에서 소개되는 폴 그레이엄의 에세이인 위대한 해커였다.
나는 이 책을 도서관에서 빌리면서 해커와 화가라는 책을 같이 빌렸었는데, 이 책을 먼저 읽고 해커와 화가를 읽으면서 거기에 똑같은 글이 있어서 좀 놀랐었다.

뭐 어쨌든, 이 책에는 위대한 해커 말고도 재밌는 내용들이 잔뜩 들어있다.
조엘의 책은 다 읽어봤는데, 그 중에 똑똑하고 100배 일 잘하는 개발자 모시기:조엘 온 소프트웨어 시즌 2  이 책 만 빼고 나머지 2권은 아주 재밌었다.
이 빌어먹을 책은 회사 돈으로 샀는데, 읽어보고는 돈이 아까워서 미안할 정도였다.
조엘 온 소프트웨어에 이미 다 있는 내용을 그대로 갖다 붙여 놓고는 13000원이나 받아먹다니!

이미  More Joel on Software 라는 조엘의 새로운 책이 출간되었는데( 제목은 스캇 마이어스의 책 제목을 흉내내서 지었음이 분명하다.) 번역서가 나오면 읽어 볼 예정이다. 이 책 또한 기대가 된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