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읽기 좋은 코드가 좋은 코드다 - 10점
더스틴 보즈웰 & 트레버 파우커 지음, 임백준 옮김/한빛미디어

한빛미디어에서 새로 나온 신간이며 국내 개발자들에게 꽤 유명한 임백준씨가 내용을 옮겼다.
원서는 The Art of Readable Code라는 책인데 아마존에서도 그럭저럭 호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책 제목처럼 읽기 쉬운 코드를 쓰는 방법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책 분량도 적당하고 내용도 어렵지 않다.

아주 깔끔하게 잘 나온 책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새로운 지식이나 멋진 뭔가를 얻으려고 생각하면 안된다. 책을 읽어가다 보면 아마 기존에 자신이 코드를 작성하면서 대부분 한번씩 고민해 봤을 내용들일 것이다. 이 책의 저자들은 보통 사람들보다 조금 더 많이 고민해 본 것이 확실해 보인다.

책을 읽어 가면서 자신이 이전에 생각했던 내용들과 비교하면서, 읽기 좋은 코드를 작성하는 방법에 대해서 다시 한번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계기를 가진다면 좋을 것이다.


아참, 책 내용 중에 이런 글이 있었다.

우리가 이 장에서 설명하는 건 헝가리언 표기법보다 더 넓고 비공식적인 시스템이다. 어떤 변수가 가지는 중요한 속성을 포착한 다음, 그 속성에 중요한 의미가 있으면 변수명에 포함시키는 방법이다. 원한다면 이 방법을 '잉글리쉬 표기법'이라고 불러도 좋다.


으음, 원하지 않는다.

변수 이름을 잘 지어야 한다고 노래를 부르더니 정작 본인들은 이름을 이렇게 밖에 못 짓나? 크크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binho at 2012.05.28 11:53 신고 [edit/del]

    좋은책소개 감사합니다. 재밌어보이네요.

    Reply
  2. mapark at 2012.10.22 09:53 신고 [edit/del]

    좋은 리뷰 감사히 잘 읽고 갑니당^^

    Reply
  3. Ashton at 2012.11.09 20:57 신고 [edit/del]

    평이 이렇게 좋은 김재호..잘 모르겠습니다. 너무도 당연한 내용과 때때로 뜬금없는.. 모든 실무에 동일하게 적용할수 있는 룰은 없다는 건 알지만.. 아쉽게도 이번 책 선택은 실패!

    Reply

submit
Clean Code 클린 코드 - 9점
로버트 C. 마틴 지음, 박재호.이해영 옮김/케이앤피북스
언젠가 어떤 책을 읽다가 모든 디자인 패턴은 중복을 제거하려는 시도로부터 나왔다는 내용을 읽은 적이 있다. 중복을 제거하는데 집중하게 되면 결국 현재 잘 알려진 디자인 패턴 중 하나를 사용하게 된다는 내용이었는데 나는 그 말이 참 마음에 와닿았다. 그 이후로는 쓸데없이 여기는 이 패턴을 적용해야지 하는 생각들을 버리고 그냥 맘 편하게 중복을 제거하는데 집중해서 프로그래밍 하고는 했는데 그 방법이 훨씬 더 좋은 것도 같다. 어쨌거나 그 글을 이 책에서 읽은 줄 알았었는데, 다시보니 이 책이 아니었었나 보다. 어느 책에서 읽었는지 도대체 기억이 나지가 않는다. 다시 한 번 보고 싶은데. 혹시 알고 계신 분이 있으면 좀 가르쳐주세요.

이 책은 책 제목 그대로 어떻게 클린 코드를 작성하는지에 대해서 다룬다. 디자인 패턴하고도 밀접한 관계가 있고 리팩터링하고도 관련이 있다.
변수 이름을 짓는 간단한 방법부터 시작해서 어떻게 잘 설계된 클래스와 인터페이스를 만드는지, 어떻게 리팩터링을 하는지에 대한 훌륭한 지침들이 가득 담겨져 있다. 하나하나 읽으면서 음미할 수 있고 고민이 되는 잘쓰여진 좋은 책이다.

그런데 책 중간부터는 뭔가 실전처럼 보여주기 위해 남의 코드를 리팩터링 하는데 하필 그 중 한 코드가 도널드 커누스가 작성한 코드이다.
리팩터링할 코드는 찾아보면 쌔고 쌨을텐데 하필 커누스인가. 최고의 프로그래머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것처럼 말은 조심스럽게 하지만 결국 당신 코드는 읽기는 참 어렵단 말이야, 내 코드가 더 낫지! 라고 말하는 것 같다.

..그래서 별 반 개 깍았다. -_-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