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Writing Solid Code - 10점
Steve Maguire 지음, 나윤석 외 옮김/높이깊이

몇 일전 deview 2011 행사 중 한 세션에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었다.
 NHN 김정민 이사의 세션이었는데, 이런 말을 했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HP 같은 회사에서 15년 동안 일했던 (지금은 NHN에서 일하고 있는) 송창현 이사가 예전에 우리회사에 면접을 보러 왔을 때 잘하는 게 뭐냐고 물어봤더니,
"저는 meticulous code reader입니다. 남의 코드를 아주 꼼꼼하게 읽어줄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력을 많이 가진 사람들은, 저는 유닉스를 10년을 넘게 다뤄서 커널 구석 구석까지 깊게 알고 있습니다. 오라클 전문가입니다 라고 말하지 저런 식으로 말하지는 않는데, 김정민 이사는 그게 상당히 인상적이고 멋있어 보였다고 한다.

나 또한 그 말이 멋있어 보인다는데에 완전히 동의한다.
저는 자바스크립트만큼은 누구보다 잘할 자신이 있습니다, 라는 말(또는 뻥)보다 훨씬 멋지지 않은가?

직장 생활을 하다보면 Meticulous code reader가 거의 없다는 것을 쉽게 알게 된다. - 나는 이전에 다니던 직장에서 여태껏 그런 사람을 딱 1명 만나봤다.
여러분이 후임이 있다고 치자. 어떤 기능을 구현해달라고 일을 주고 후임이 나중에 다 만들었습니다 했을 때, 또는 만들고 있는 도중에, 코드를 한줄 한줄 다 꼼꼼하게 읽어주고 피드백 해준 적이 있다면, 당신은 좋은 Meticulous code reader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갑자기 이런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최근에 Writing Solid Code라는 책을 읽으면서 이 책의 저자인 Steve Maguire가 그런 Meticulous code reader 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은 회사에 꼭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10년 넘게 황제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이런 사람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 책에서는 정교하고 튼튼한 프로그램을 짜기 위한 많은 기술들을 배울 수 있으며, 또한 프로그래머가 프로그램을 만든다는 것 대해서 가져야할 바람직한 자세를 배울 수 있다.
매 챕터가 끝날 때에는 '생각할 점'이 나오는데, 여기에도 좋은 내용들이 참 많다. 부록에 답까지 있으니 모두 꼼꼼하게 읽어보도록 하자.
인터넷 어딘가에서 번역이 최악이라는 평가를 본 것 같은데, 이 책의 번역은 정말 잘 되었다고 생각한다. 부분 부분 약간 어색한 단어 선정이 보였던 것 같긴 하지만, 나는 왜 최악의 번역이라고 하는건지 이해할 수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