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Windows 시스템 프로그래밍 - 9점
Johnson M.Hart 지음, 류광 옮김/정보문화사

오래전부터 이 책이 좋은 책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었는데, 여태까지 못보고 있다가 이번에 4판이 번역되어 나온 김에 하나 구입해서 며칠동안 재미있게 읽었다.

저자는 이 책을 리차드 스티븐스의 유명한 고전인 APUE에 대응하는 윈도우 버전이라고 말했지만 책을 읽는 내내 자꾸 비슷한 주제를 다루는 제프리 리처의 Windows via C/C++과 비교가 되는 것은 어쩔수가 없었다.

책 중간의 동기화 오브젝트를 다루는 부분에서는 이 책이 Windows via C/C++보다 훨씬 구체적이고 많은 실례들을 들어 설명을 하고 있으며(제프리보다 재밌게 설명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 이후에 나오는 소켓과 파이프, 윈도우즈 서비스 그리고 오브젝트 보안에 대한 내용들은 Windows via C/C++에서는 다루지 않는 내용이다.
맨 마지막 챕터에서 보안 디스크립터로 ACL을 조작하는 내용은 제프리의 책뿐 아니라 다른 책들에서도 쉽게 다루지 않는 보기 힘든 내용이다. 윈도의 파일들을 리눅스 스타일의 권한(rwx--로 관리되는)처럼 관리할 수 있게 하는 재미있고 실용적인 예제와 함께해서 더 좋았다.

간간히 유닉스 시스템과 비교해서 설명해주는 저자의 코멘트들 또한 이 책의 큰 장점이다.
부록에서는 윈도 API의 유닉스와 CRT 대안 함수들을 표로서 제공해주기도 한다.

제프리리처 책의 모든 챕터를 이제는 2-3번씩 읽어서 윈도우 시스템 프로그래밍에 대해 꽤 많이 알게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아직도 많은 부분을 제대로 이해 못하고 있구나 하고 느꼈다. 속상한 일이다.

책에서 옮긴 단어중 신호, 일꾼쓰레드, 스택 위넘침 등은 약간 부자연스럽긴 하지만 내용을 이해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딱 한가지 단어가 나를 힘들게 했는데 그것은 '회부' 라는 단어였다. 가상 메모리를 커밋한다고 할 때 바로 그 커밋을 뜻하는데, 잘 매치가 되지 않아서 머리 속으로 계속 Replace를 했다.

부록에는 여러가지 I/O 방식들에 대한 성능 테스트가 나와 있다.
나는 블로그나 잡지 같은 곳에서 프로그램 성능 테스트를 해봤더니 결과가 어떻더라라고 하면 의심을 하고 잘 믿지 않는 편인데, 그것은 많은 사람들이 페이지 폴트나 캐시 등의 잡음을 고려하지 않고 테스트를 하기 때문이고, 또 그런 것들을 미리 알고 있다 하더라도 완벽히 잡음을 제거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책을 읽는 동안 이 책의 저자가 상당히 부지런하고 꼼꼼한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아서 벤치마크 결과에 대해 믿음도 가고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는데, 이 저자 역시 실수를 범해 누군가가 이미 벤치마크의 오류를 지적했었나보다.
아래 페이지에서 저자의 코멘트를 볼 수 있다.
http://jmhartsoftware.com/comments_updates.html
램이 1.5기가가 달린 윈도 XP가 페이지 폴트의 영향 때문에 성능이 몹시 떨어져서 나왔는데,  나중에 다시 테스트해서 올리겠다고 한다. 이런, XP하고 비스타의 I/O 성능 비교가 가장 궁금했는데.
어쨌거나 이것들을 다시 테스트 해보는 일은 엄청 귀찮을텐데 5판을 낼 때쯤에나 다시 해보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한다.

제프리 리처의 책이 더 이상 새 버전이 안나오는 것은 정말 아쉬운 일인데, 이 책은 5판도 6판도 계속 해서 쓰여졌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
Windows 시스템 실행파일의 구조와 원리 - 9점
이호동 지음/한빛미디어

이 책은 PE(Portable Executable)라고도 불리우는 윈도우즈 실행 파일의 내부 구조에 대해서 다룬다.
EXE, DLL, OCX, SYS, DRV 확장자들로 된 파일들이 모두 PE파일이다.

이런 PE 파일들이 실행되는 순간에 메모리에 어떻게 매핑되고 그 자료구조는 어떻게 구성되는지가 바로 이 책이 다루는 내용이다.

이 책을 읽기 전에 제프리리처의 Windows Via C/C++

13장 윈도우 메모리의 구조
14장 가상 메모리 살펴보기
17장 메모리 맵 파일
19장 DLL의 기본
20장 DLL의 고급 기법

위 장들을 읽어보는 것이 이 책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나는 처음에는 헥사코드를 하나씩 따라가면서 정독해서 읽었는데, 관련 구조체들이 다 비슷비슷 하게 구성되어 있어서 중간쯤 부터는 그런 부분들을 제껴가면서 조금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DLL의 깊숙한 부분에 대해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어서 좋았고, 또 리소스에 대해서는 거의 아는 것이 없었는데, 이 부분을 많이 다루어 주어서 특히 좋았다.

이 책의 단점을 꼽자면, 그림이나 코드들이 보기에 너무 조잡하다는 것이다.
또한 느낌표나 말줄임표를 잔뜩 붙여놓은 문장들이 곳곳에서 보이는데, 이는 잘 정제되지 못한 글의 느낌을 받게 한다. 마치 인터넷에 써서 올렸던 글을 추려서 책으로 낸듯이 말이다.
저자는 프로그래머이지 글쟁이가 아니므로 이런 것들은 출판사에서 신경을 써준다면 좋을 것이다.

이 책과 비슷한 경우로 김상형의 Windows API 정복이라는 명서가 있는데, 나는 이 책을 국내에서 출판된 가장 잘 쓰여진 프로그래밍 책이라고 생각하지만, 책 안의 그림들은 저자의 깔끔한 글솜씨에 비해 조잡하게 느껴진다.
이 책은 가남사에서 출판되었다가 한빛미디어에서 개정되었는데, 그림들이나 표는 아마도 그대로 옮긴 것 같다.

저자가 그린 그림을 출판사에 제출하면 편집없이 그대로 실는 것 같은 느낌인데, 만약 정말 그러고 있다면 출판사에서 좀 더 다듬어서 주기를 바란다.
오라일리 같은 출판사에서 발행하는 책들은 그림이나 표가 참 보기 좋게 그려져있다. 그 책을 쓰는 저자들이 모두 미술에까지 일가견이 있어서 그런 것은 분명 아닐 것이다.

다음은 내가 출판사에 바라는 점들이다.
1. 모든 코드 조각은 회색 박스로 둘러싼다.
2. 코드 폰트는 고정폭 폰트를(기왕이면 프로그래머가 많이 쓰는) 사용한다.
3. 지저분한 그림이나 표는 예쁘게 다시 그린다.

쓰다보니 단점의 내용이 길어져 버렸는데, 이 것은 이 책만이 아니라 국내에서 출판되는 모든 프로그래밍 서적에 대한 내용이다.

이런 자잘한 단점을 제외하면 이 책은 읽을만한 가치가 있는 아주 훌륭한 책이다.
이런 지식을 얻기위해서, Matt Pietrek이 쓴 다음과 같은 글 들을 눈이 빠지게 읽어야 하는데
보기만해도 질려버린다.




이미 이 책의 저자가 이 문서들을 잘 읽어본 후에 우리들에게 한글로 쉽게 설명해주고 있으니 그저 고마울 뿐이다.

이 책이 개정판이 또 나올 것 같지는 않지만 혹시 개정된다면, 위에서 말한 부분들의 교정과 함께 64bit PE나 Managed PE에 대해서도 살짝 다루어주면 좋겠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