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The Practice of programming]에 해당되는 글 1

  1. h The Practice Of Programming by Brian W. Kernighan 2008.03.30
프로그래밍 수련법 - 10점
브라이언 W. 커니핸.롭 파이크 지음, 장혜식.신성국.김정민 옮김/인사이트


회사에 처음 들어왔을 때 쯤, 이런 저런 명서들을 찾아서 구해 볼 때에 이 책을 알게 되었다.

원서로 가지고 있긴 하지만, 앞 부분만 깨작깨작 거리다가 결국 못 읽고 있었는데, 얼마전에 '프로그래밍 수련법' 이란 이름으로 번역서가 출간 되었다.


이미 훨씬 이전에도 '프로그래밍의 모든 것' 이라는 이름으로 번역서가 있기는 했는데, 책 표지에서 80년대 냄새를 잔뜩 풍겨 번역 또한 엉성할 것만 같아 구해 보지는 않았다.

이 책의 목차는 다음과 같다.

Capter 1: Style
Chapter 2: Algorithms and Data Structures
Chapter 3: Design and Implementation
Chapter 4: Interfaces
Chapter 5: Debugging
Chapter 6: Testing
Chapter 7: Performance
Chapter 8: Portability
Chapter 9: Notation

프로그래밍의 전반적인 내용들을 주제로 삼고 있으며, 이 책을 보면서 스티브맥코넬의 Code Complete와 너무 닮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물론 Code Complete는 2004년도에 2판이 다시 쓰여진 반면에 이 책은 1999년도에 쓰여졌다. 또한 Code Complete는 1000 페이지에 달하는 분량이고 이 책은 300여 페이지의 정도의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에 깊이 면에서는 이 책이 Code Complete를 따라 갈 수 없는게 당연하다.

Code Complete가 이 책보다 훨씬 낫다! 라고 말을 하는 꼴이 되어 버렸지만 그렇지는 않다. 타겟으로 하는 독자 수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Code Complete는 Jeffrey Richter가 10년이나 읽고 있지만 아직도 이 책에서 배운다고 말할 정도로 깊이 있고 수준 있게 작성되었지만,
The Practice of Programming은 프로그래밍에 처음 입문 하는 사람들을 목적으로 작성 되었다.

저자가 의도한 바에 맞게 책을 골라서 읽으면 될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읽을 수 있도록 언어는 C로만(브라이언 커니건의 주무기인) 작성된 것이 아니라, C++ 과 Java를 섞어서 타겟층을 넒게 잡았다.

어쩌다 보니 Code Complete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하게 되었는데, 비슷한 주제를 담고 있어서 비교를 안할 수가 없었던 것 같다.

다음 주에는 Code Complete에 대해서도 한 번 써봐야겠다.

아참, 이책의 번역서 모습이다.^^
좋은 책을 힘들여 번역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