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아직 못 다한 인터넷 이야기 - 8점
김태규 지음/성안당

올해 초에 이 책이 처음 나왔을 때 제목과 목차를 살펴보고는 재미있을 것 같아서 도서관에 신청해두었는데 이제야 보게되었다.
사실 나는 90년대와 2000대 초반의 국내 인터넷 기술과 사업들이 어떻게 성공했고 또 망했는지 다루는 책을 기대한 것이었지만, 그런 내용들보다는 구글과 네이버 같은 회사들의 웹2.0 -이제는 식상하기까지한- 이야기가 더 많아서 조금 아쉬웠다.

물론 내가 원했던 내용들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판도라TV나 새롬의 다이얼패드 그리고 싸이월드의 이야기 등은 아주 유익하게 읽었다. 나는 2003년 12월에 제대했는데, 바깥 세상에 나와서 싸이월드 신드롬에 꽤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지금은 국내에서조차 싸이월드보다는 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더 많을 것 같지만.

또 이 책에서 웹2.0식 대출이라는 재밌는 아이디어와 팝펀딩이라는 국내 사이트도 알게되었다.
돈을 은행에서 빌리는 것이 아니라 -마치 P2P처럼- 소액을 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에게 빌려서 목돈을 구하는 방식인데, 상환율이 95%를 상회한다고 한다.
진짜 95%정도 될까 궁금해서 나도 한 5만원쯤 버리는 셈치고 투자해볼까 하고 들어가봤는데 웹사이트에 '신뢰할 수 없음' 이라고 써있는 것 같아서 잠깐 둘러보다가 관뒀다.
언제부턴가 웹사이트를 방문했을 때 팝업창이 튀어나온다거나 아무짓도 안했는데 들어가자마자 액티브엑스를 설치하라고 한다거나, 회원가입시에 주민등록번호나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사이트는 죄다 벌레같이 보이기 시작했다. 일단 가입하기만하면 내 개인정보가 디지털 세상의 온 뒷골목에 다 복사되어 다닐 것 같은 그런 느낌 말이다.
내가 너무 예민한걸까. 아마 그렇지는 않을게다.

구글의 유투브는 이 책이 나왔을 당시인 1년전보다도 훨씬 많은 양의 동영상이 올라오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수익을 낼 방법을 찾지 못한 것 같다.
유투브가 어떤 혁신적인 방법을 찾아낼지는 정말 궁금한 부분이다. 물론 판도라TV 처럼 앞뒤로 광고를 쑤셔넣는 중국식 수법은 쓰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그럼 이 책에서 그 답을 가르쳐주느냐 하면 대답은 '아니오'이다. 그건 시간이 가르쳐준다고 하니 좀 기다려보자.
궁금해 죽겠지만 어쩌겠는가. 짱구를 암만 굴려봐도 모르겠는걸.
아래는 어느 한국인 구글러의 블로그 주소인데,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훌륭한 통찰력과 사고방식들을 배울 수 있다.
http://www.mickeykim.com/

이 책에서는 정치 얘기도 많이 나온다. 책 서문에서 김대중과 노무현이 IT 산업을 10년동안 일구어놨는데, 이명박이 다 망쳐먹고 있다고 너무 감정적으로 글을 써놔서 좀 놀랐다.
나는 정치적인 이야기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책 후반부에는 기술보다는 정치적인 얘기로 가득차 있어서 조금 지루하고 슬쩍 짜증도 났다.
뭐 그런 이야기들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으니깐.

책은 전체적으로 아주 재미있고 기자가 쓴 글인만큼 문장이 좋다.
다른 사람들의 말이나 기사의 내용을 부분적으로 언급하면서 이야기를 진행하는 부분이 많은데, 그 인용한 부분의 전체 내용을 찾아볼 수 있는 소스를 같이 제공해주지 않은 것이 조금 아쉽다. 찾아보고 싶은 부분도 많았었는데.
e-book은 아직 한번도 구입해본 적이 없지만, 뭔가 부분을 인용할 때 전체 내용을 찾아갈 수 있는 하이퍼링크를 제공해주었으면 좋겠다. 독자가 쉽게 따라가볼 수 있도록 말이다.
꼭 e-book이 아니더라도 책을 쓸 때 참고한 url을 잘 모아두기만 하면 나중에 책에도 넣고 동시에 출판사 홈페이지에 올려서 -손으로 타이핑해서 찾아 가라고 할순 없으니깐- 독자들이 쉽게 찾아볼 수 있게 해주면 좋을텐데.

아참 책 중 너무 웃긴 내용이 하나 있었는데, 마이크로소프트의 새 검색엔진 빙이 출시된 이후 가장 큰 이득을 본 국내 회사가 어디인지 알고 있는가?
http://www.bing.co.kr

실로 아름다운 도메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www.ndh.pe.kr BlogIcon NDH at 2010.11.29 14:21 신고 [edit/del]

    -->물론 판도라TV 처럼 앞뒤로 광고를 쑤셔넣는 중국식 방법은 쓰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저도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요즘에는 구글도 광고를 보고나서 동영상을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네요.
    모든 동영상이 그런건 아닌건 같은데, 이건 또 왜 그런지 모르겠네요.

    Reply

submit
커널 모드에서 코드를 작성한다는 것은 유저모드에서 보다 어려운 사항이 많이 있다.
언어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고, 디버깅도 힘들며, 한 줄이라도 실수하면 여지없이 블루스크린이 발생한다.
그럼 커널 모드 디바이스 드라이버와 같은 것들을 유저 모드에서 구현할 수 는 없을까.

리눅스에는 FUSE라는 것이 있다.
File system in User Space 라는 뜻인데, 유저모드에서 파일 시스템을 구현하도록 제공되는 인터페이스이다.


윈도우에도 물론 비슷한 것들이 있다.
상용 제품인 Callback File System은 콜백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고 유저모드에서 이 콜백 인터페이스를 구현하기만 하면 CBFS가 알아서 이런 콜백들을 불러준다.


위 그림에서 보면 우리는 Your Application 부분만을 구현하면 되는 것이다.
우측에 있는 Callback File System에서 ReadFile WriteFile등 우리가 미리 등록해둔 콜백 오퍼레이션들을 호출해 줄텐데, 그런 함수들이 호출되면 파일들을 읽고 쓰도록 구현하면 된다.

내 또래의 일본인이 혼자서 열심히 만들고 있는 것 같아 보이는 Dokan 이라는 오픈소스도 있다.


파일 시스템 애플리케이션(우측 초록색)이 처음 구동되면 워커 쓰레드를 여러개 만들어 DeviceIoControl 함수를 호출해 Dokan File System Driver(아래 파랑색)에게 집어 넣어놓는다. DevceIoControl 함수는 비동기 호출도 가능하고 IOCP도 지원이 되지만 Dokan에서는 간단하게 구현하기 위해서 쓰레드를 여러개 만들어 동기적으로 호출한다.
애플리케이션들로(좌측 초록색) 부터 I/O가 들어오면 Dokan Driver(아래 파랑색)가 이 Irp들을 받아서 잘 정리한 뒤 파일 시스템 애플리케이션(우측 초록색)이 미리 넣어두었던 DeviceIoControl의 버퍼에 데이터를 복사하고 완료시킴으로 유저모드로 작업을 위임한다. 파일 시스템 애플리케이션에서는 해당 이벤트가 뭔지 확인해본 뒤에 실제로 처리를 한 후 파일 시스템 드라이버에게 다시 그 결과를 전달해준다. 그러면 파일 시스템 드라이버는 받은 결과 그대로 애플리케이션들의(좌측 초록색) Irp를 완료시킨다.

이렇게 드라이버가 유저모드의 구현을 위한 인터페이스만을 제공함으로서 파일 시스템 로직 구현을 유저모드로 옮길 수 있으며, 유저모드 개발시의 여러 장점들을 가져올 수 있다.
그림에서 보이는 것처럼 두번씩 왔다 갔다 해야하는 것이 성능의 저하를 가져올 수 있고, 유저모드로 구현이 넘어감에 따라 커널 모드 라이브러리 루틴들을 마음껏 쓸 수 없다는 것은 단점이라 할 수 있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오곡 at 2012.11.26 11:04 신고 [edit/del]

    좋은 내용 잘봤습니다 ^^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