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중고샵]에 해당되는 글 1

  1. h 예스24에서 중고책 팔기 (2) 2010.05.27
알라딘에서 테스트 삼아 중고책을 한 권 팔아봤었는데, 편리하고 쉽게 팔려서 집 책장에 있는 책들 중 절반 정도를 팔아버리고 새 책으로 물갈이 하기로 결심했다.

지금은 Yes24에도 중고샵이 오픈했는데, 여기에도 시험삼아 한 번 올려봤더니 하루에 5권이나 주문이 들어오는 것 아닌가.
업계 선두의 파워를 느낄 수 있었다. -참고 삼아 알라딘은 3위이다. 2위는 인터파크.

알라딘에서도 그랬지만 예스24도 마찬가지로 판매금의 10%를 수수료로 떼어간다.
중고책은 계속 돌고 돌수 있기 때문에 이것은 그들에게나 우리에게나 꽤 괜찮은 딜이다.

예스24나 알라딘에서 택배기사가 직접 찾아와 책을 가져가주는 시스템은 아주 좋다고 생각하지만, 한 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면 포장을 내가 직접해야 한다는 점이다.
나는 10%의 수수료 정도면 이 정도는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더니, 그 놈의 박스 구하기가 얼마나 어렵던지.

고객이 직접 포장을 한다면 그에 대한 보상을 해주어야 한다. 수수료를 낮춰준다거나 일정 금액(박스 값만큼)을 면제해주는 것은 서로에게 괜찮은 거래일 것이다. 예스24에서 새 책을 사고 박스를 잘 보관해놨다가 써먹는 일도 많아질테니 자기네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이라며 떠벌릴 수도 있지 않겠는가.

물론 나는 귀찮은 일거리를 하나라도 줄이기 위해 박스 값 정도는 지불할 용의가 있다. 부디 예스24에서는 판매자가 조금 더 편해지고 중고샵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해주었으면 좋겠다.

이 곳이 내 예스24 중고샵 페이지이다. 어떤 책들이 남아 있는지 한 번씩 둘러보고 보고 싶은 책이 있으면 주문해보기 바란다. 대부분 새 책보다 더 깨끗하게 읽은 중고책이다. 단, 읽다가 잠이 들어서 침을 흘린 책들도 있으니 주의해야 할 것이다. 물론 그게 어떤 책들인지는 말할 수 없다. 크크크^^
신고
  1. 챨리 at 2010.09.29 16:19 신고 [edit/del]

    하..정말 입에 딱 맞는 소리를 하는군요..저도 지금 막 중고책을 팔려고 하는데
    이제까지 구입만하다가 막상 팔려니 박스가 답답해지는군요..진작에 좀 모아 놓을껄!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