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한빛미디어에서 한빛 리더스 2기를 모집 중이다.

한달에 한번씩 한빛미디어에서 나오는 책을 받아보고, 블로그에 서평을 작성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빛 미디어 홈페이지에 직접 가서 확인해보면 되겠다.

좋은 책들을 많이 볼 수 있으니, 프로그래밍과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이 지원해보기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털 기억  (2) 2011.03.13
이스트소프트의 슈퍼스타들  (2) 2011.01.05
한빛 리더스 2기 모집  (0) 2010.11.10
최고의 미드, 24시  (10) 2010.09.24
아주 괜찮은 Cpu 벤치마크 사이트  (2) 2010.08.19
자판기 동전 교환의 비밀  (7) 2010.08.19

submit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 정복 - 8점
김상형 지음/한빛미디어


이번에 한빛미디어에서 한빛리더스라는 활동을 하게 되었다.

한빛미디어에서는 내가 좋아하는 류의 좋은 책들이 많이 출간되는데, 앞으로 그런 책들을 잔뜩 받아볼 수 있다니 아주 기쁘다.

위와 같은 혜택들이 있으니 다음 번 2기를 모집할 때는 많은 사람들이 지원해보기 바란다.

어쨌거나 이번에 첫번째 책을 받았는데,
루비 프로그래밍 언어와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 정복 중에 어떤 걸 고를까 고민하다가, 회사에 혼자서 열심히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있는 아끼는 후배에게 선물해주기 위해서 이 책으로 선택했다.

자바 스크립트 완벽 가이드와 그외 많은 좋은 책들을 저술한 데이비드 플래너건이 쓴 루비 프로그래밍 언어도 좋은 책일 것임이 분명하지만 영어책이 아닌 일본어 책을 번역했다는 것이 마음에 걸렸다.
일본어 책은 분명히 마츠가 썼을텐데, 그는 언어는 잘 설계할지 몰라도 글쓰기 실력은 검증이 되지 않았다.

그렇게 안드로이드 책을 선택하고 한빛미디어로부터 책을 받은 후에 몇 가지 둘러보다가 많은 실망을 했다.
제일 눈에 거슬리는 것들은 시커멓게 인쇄된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 그림들과 저자가 작성한 예제 프로그램의 외관이었다.
파워 포인트같은 것을 인쇄하다가 시커멓게 출력된 것을 보면, 끔찍하게 보기 싫을 뿐더러 옵션 설정을 제대로 못한 자신에게 화가 나기도 한다.
책에서도 시커먼 그림을 보면 역시 마찬가지 기분이 드는데, 책 자체의 품위가 떨어지는 느낌이다.

저자는 시커먼 그림은 보기에 안좋다는 것을 이미 알고 일부러 하얀 바탕을 선택해서 예제를 작성했다고 언급하기도 하는데, 예제 뿐만아니라 에뮬레이터 배경 색깔에 대해서도 신경을 썼어야 한다.
거의 매 장에 이런 시커먼 그림이 나오는데 이것이 눈에 자꾸만 걸린다.

또한 그의 다른 책을 읽어보았거나 winapi.co.kr에 가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훌륭한 글솜씨에 비해 그의 디자인 센스는 경악 그 자체이다. -하지만 나도 그림을 딱 이 정도 수준으로 그려서 회사에서 디자이너들에게 놀림받고는 한다. 크크크.

한빛미디어 담당자들에게 무엇이 문제인지 보여주기 위해서 사진까지 찍어봤다. 그들이 잘 이해해주기를 바라고 다음에 출간되는 책들에서는 꼭 고쳐지기를 기대한다.

2차원의 네모와 육각형과 원통. 모든 그림이 이런 식이다.
내 생각으로는 디자이너한테 이미지들을 몽땅 건네주고 하루 이틀 정도만 시간을 주면 저자의 의도를 변경하지 않고서도 훨씬 보기 좋은 그림으로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아래 그림은 역시 한빛미디어에서 출간된 제프리리처의 Windows via C/C++ 중 일부이다.
원서(Microsoft Press)에도 이와 똑같은 그림으로 그려져 있고, 안의 내용만 한글로 바꾼 것이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김상형보다 제프리리쳐가 그림도 잘 그려! 가 아니라 출판사(Microsoft Press)가 그만큼 신경을 많이 썼다는 것이다. 설마 저런 그림들을 제프리가 다 그렸겠는가? ...물론 그럴수도 있겠지만 아니라고 믿고 싶다. 코딩을 잘하면 그림이라도 못 그려야하지 않겠는가.

게다가 이 책에서 캡쳐된 그림 중 다수가 외각선이 한두픽셀씩 더 캡쳐되어 지저분한 느낌을 주는데 이 역시도 출판사에서 미리 찾아내서 교정할 수 있던 것들이다.
내가 너무 까탈스럽게 느껴질지도 모르겠지만, 그런 섬세함 하나 하나가 다른 곳과 차별되는 더 훌륭한 출판사로 만들어 줄 것이다.

꽁짜로 책을 얻어보면서 너무 안좋은 이야기만 썼는데 반가웠던 점도 하나 있다.
바로 폰트가 Andale Mono로 바뀌었다는 점!
비록 지금은 Monaco를 사용하고 있지만 그 전에 내가 가장 좋아했던 폰트는 바로 Andale Mono였다.
이 폰트들은 oO0lI 들이 눈으로 확연히 구분되는데다가(그리고 예쁘기도 하다) 고정폭 폰트인데 코드에는 당연히 이런 폰트를 사용해야만 한다.

쓰다보니 너무 길어지고 말았는데 책 내용에 대한 자세한 평은 다른 한빛리더스 분들에게 맡긴다.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