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hacker]에 해당되는 글 1

  1. h Paul Graham의 해커와 화가 (1) 2008.03.23
해커와 화가 - 10점
폴 그레이엄 지음, 임백준 옮김/한빛미디어

어떤 사람들은 폴 그레이엄이 건방지거나 혹은 그가 주장하는 바가 틀렸다고 말하면서도 하나 같이 그의 글은 재밌다고 한다. -에릭 싱크, 조엘, 그리고 이 책의 역자인 임백준까지

나도 폴 그레이엄의 글을 좋아한다.

이 책을 읽고 나서 그의 글에 매료되어서 개인 블로그를 즐겨찾기 해두고 종종 가보곤 한다.( 물론 내 빌어먹을 영어 실력 탓에 그 재밌는 최신 글들을 잘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 화가 나지만. )

이 책의 내용은 조엘 온 소프트웨어 처럼, 폴 그레이엄의 블로그에 이미 쓰여진 많은 에세이들을 기반으로 작성되었다.

나는 그가 그림을 얼마나 잘 그리는 지는 따위는 관심 없다.
단지, 이 책에서 그가 LISP, Python, 펄, 그리고 해커를 말할 때면 내 집중력은 200%가 되었다.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비교는 언제나 많은 논란거리를 가지고 오는 위험한 주제이기도 하면서 또한 프로그래머들의 흥미를 유발하는 최고의 주제이기도 하다.

그는 LISP에 대한 광신도였다.

그의 블로그에서 그는 자바가 쓰레기라고 말하고 있지는 않지만, 자바 프로그래머는 파이썬 프로그래머보다 멍청하다고 말한다.
자바 사람들이 반발하자, 그는 자바 프로그래머가 멍청하다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파이썬 프로그래머가 영리하다. 라고 다시 말한다.

그는 LISP에 대한 광신도이면서 다른 언어로는 파이썬과 펄, 그리고 루비를 인정한다.
에릭 레이몬드가 윈도우즈를 쓰레기라고 번번히 말하듯이 그 역시 다른 언어들은 가차없이 깍아내린다.
아마 그는 속으로 이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 분명하다.
( 도대체 어떻게 자바 따위로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다는 말이지? )

하지만 내가 사용하는 언어가 쓰레기가 된들 뭐 어떤가. 그의 글은 재밌는걸.
그리고 LISP와 파이썬이 미치도록 공부하고 싶어지는 것을.

실제로 그랬다. 이 책을 덮고나서부터 머리속에 LISP와 파이썬 밖에 없었다.
LISP를 접해보려고 했지만, 괜찮은 국내 서적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인터넷에서 배우지 뭐, 했으나 괴물 형상의 괄호 투성이 언어와 영어로된 설명은 날 금방 질리게 만들었다.

LISP는 나중으로 미뤘지만 Python과 펄 그리고 루비 마저 버릴 수는 없었다.
하나씩 책을 구해서 읽어보고는 그 중 내 두번째 무기로써 Python을 선택하게 되었다.
( 첫 번째 무기는 물론 C++ 이다. ^_^ )

비즈하드 프로젝트를 하면서 파이썬으로 뭔가를 만들어보고 싶은 욕구가 넘쳐난다.
꽤 적당하다고 생각되는 몇 몇 기능들은 이미 다른 언어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굳이 바꾸지 않고 앞으로 새로 추가될 기능에 대해서 한 번 시도해 보려고 한다.

아 얼마나 즐거울까.



신고
  1. at 2010.03.25 10:18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