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글로벌 소프트웨어를 꿈꾸다 - 9점
김익환 지음/한빛미디어
얼마전에 나온 김익환 선생님의 새 책이다.

이전 책인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것과 크게 다른 내용은 아니다. 오히려 이 책에서는 기술적인 사항이나 세부적인 요건들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고, 소프트웨어 공학에 있어서의 올바른 그림만을 제시해주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슈 관리시스템이나 소스 관리 시스템 같은 내용을 다루면서도 실제로 어떤 도구들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

언제부턴가 나는 어떤 소프트웨어를 선택해야 할 일이 생겼을 때, 항상 위키피디아를 먼저 찾아보게 되었는데 이런 이슈, 소스 관리 시스템을 선택할 때도 위키피디아가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서 이 내용을 설명해주지 않아 나처럼 아쉬움이 느껴졌다면 아래 위키피디아 링크에서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슈관리 시스템
소스관리 시스템

나는 이슈 트래커는 맨티스, 버전 콘트롤은 VSS와 SVN밖에 써본 적이 없기 때문에 어떤 것들이 좋다고 추천해주지는 못하겠다. 위 링크에서 여러가지 조건들을 비교해보고 자신의 상황에 맞는 도구를 선택하면 되겠다.
-사실 어떤 소프트웨어를 선택할 때 내 첫번째 우선순위는 지원되는 기능들보다 해당 프로젝트가 오픈소스인지 아닌지이다. 나는 오픈소스를 무척이나 선호하는데 영감님들이 잔뜩 있는 대기업에 다녔더라면 허구헌날 깨지고 다녔을지도 모르겠다.

다시 책 이야기로 돌아와서, 이 책은 SRS 같은 문서 작성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도 그것의 중요성에 대해서만 다루지 실제로 문서를 어떻게 작성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는다.

그런 기법들을 배우려면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것'이나 다른 소프트웨어 공학 책들을 찾아봐야 할 것이다.

비록 기술적인 내용은 없다만, 이 책에서 말하는 내용들은 모두 공감이 많이 되고 옳은 이야기들만 있기 때문에 충분히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다.
편하게 개발해오면서 해이해졌던 마음 가짐을 다시 조일 수 있는 계기도 되기 때문에 이런 좋은 충고를 해주는 책들은 주기적으로 읽어주어야 한다. -그런 책 중 가장 좋았던 책은 실용주의 프로그래머였다.

여러 우화나 인용을 제시한 후 그것과 비교하면서 독자를 설득해 나가는 글쓰기 방식도 인상적이다.

이 책에서 말하는 점들을 간추려서 적어보았다.
글에서 묻혀나는 뉘앙스들을 내가 느낀대로 적었기 때문에, 오해한 점도 껴 있을 수 있겠다.

  • 소프트웨어 아키텍쳐는 코더보다 고급 인력이다.
  • 소프트웨어 공학은 뻥이 아니다. 즉, 이를 (잘) 사용하면 개발 시간이 (정말로) 더 단축된다.
  • 그렇다고는 해도 생각없이 무작정 따라하면 쫄딱 망한다.
  • 코딩은 개발의 일부이며, 스펙 작성과 설계를 모두 할 줄 알아야 소프트웨어 개발자라고 할 수 있다.
  • 그리고 코딩보다는 스펙 작성과 설계 능력이 더 중요하고 고급 기술(돈도 많이 버는) 이다.
  • 난이도는 코딩 < 설계 < 스펙 순이다.
  • 중요성도 코딩 < 설계 < 스펙 순이다.
  • 사실 코딩능력은 아무것도 아니다.
  • 소프트웨어를 설계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컴포넌트와 인터페이스를 잘 정의하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revirth.me BlogIcon tack at 2010.12.11 13:31 신고 [edit/del]

    그르게요.. 저도 SRS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지만 정작 뭘 어찌 해야 할지는 ㅎㅎㅎ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