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거꾸로 배우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해당되는 글 1

  1. h 거꾸로 배우는 소프트웨어 개발 -이호종 2011.11.08
거꾸로 배우는 소프트웨어 개발 - 8점
이호종 지음/로드북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것과 비슷한 종류의 책이며 아래 내용들을 다룬다.
재미있는 편이며, 대체로 그 내용에 동의한다. 책의 완성도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것이 좀 더 낫다고 생각한다.

  • 개발 표준
    • 코딩 스타일
    • 공통 라이브러리/프레임워크
    • 문서화 표준
  • 개발 기반
    • 소스 코드 관리 시스템
    • 이슈 트래커
    • 개발/테스트/운영서버 분리
    • 지속적 통합
  • 개발 기법
    • 단위 테스트
    • TDD
    • 리팩터링
  • 개발 방법
    • 폭포수 vs. 애자일
    • 조직론.
    • 스크럼.
    • 협업.
    • 개발 관리.

위의 내용들은 소프트웨어 개발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내용들이지만 학생 때는 쉽게 접하지 못하는 내용들이다. 보통은 처음 회사에 들어가고 나서 저런 것들을 배우게 되는데, 아주 잘하는 회사도 있고 그저 그런 회사도 있기 때문에 회사를 잘 골라 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취업이 안된다고 초조한 마음에 우선 1, 2년만 배우고 좋은 회사로 옮겨야지 하고는 저기 구로공단에 이름 없는 아무 회사나 들어가서는 안된다는 뜻이다. - 구로공단은 그냥 예로만 들었을 뿐 나쁜 의도는 없다.

그런 작은 회사들 중에는 소스코드 관리 툴도 사용하지 않는 곳이 잔뜩 하기 때문에 그런 곳에 들어가면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시간만 낭비하는 셈이다.

이 책에서 나오는 내용들을 가장 쉽고 빠르게 터득하고 싶은 방법은 이런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는 회사에 들아가는 것이다. 어떤 회사가 잘하는 회사인지 잘 모르겠다면 어느 정도 이름을 많이 들어봤고 개발자 수가 많은 회사를 찍는 것이 맞을 확률이 높다.
만일 그런 회사에 다니고 있지 않다면 회사를 옮기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공부하면서 배울 수도 있겠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다. 서버를 구성하는 것도 몹시 귀찮은 일인데다가, 혼자서 이슈 트래커에 이슈를 기록하고 완료하면 (왕따놀이를 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무슨 재미로 하나.

아래 위키 페이지에 있는 회사들은 적어도 소스코드 형상 관리툴 정도는 모두 사용할 것이라 생각한다.
대한민국의 IT기업

반면에 CI 서버를 구성해놓고, 코드 커버리지 측정이나 정적 분석 등을 자동으로 수행 하고 있는 회사는 여전히 별로 없는 것 같다. NHN에서는 위 목차의 내용을 모두 하고 있고 심지어는 코드의 라인 수 까지도 체크해서 라인이 얼마가 늘었고 라인당 버그수가 얼마인지 까지 보고 되는데 이건 얼핏 보면 한심하고 쓸데 없어 보이지만, 내 생각은 안하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이다.

잘 구축된 CI 서버는 마치 똑똑한 군사와도 같다. 전쟁의 상황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보고 해주고 위험한 일이 발생하면 적절한 조언도 해주는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위에서 나오는 내용들을 꼭 대학교 커리큘럼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거기에는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 이 많은 과정을 쑤셔넣으려면 그만큼을 빼내야 하는데 무슨 과목을 빼낼 셈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